박쥐가 악어 입 속으로 들어간다
박쥐가 악어 입 속으로 들어간다
  • 한현수 원장(분당·야베스가정의학과)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0.08.09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쥐가 악어 입 속으로 들어간다
그러니까 강은
보여주기만 하더군
 
 
박쥐가 강물에 날개를 적시면 강물은 잠시 데칼코마니
숨어 있던 악어는 입을 벌리지, 찢어질 만큼 힘껏
 
 
강은 보여주었던 풍경을 지워버리고
모른 척
 
 
지하에서 올라와 마르지 않는다는 강이
기다리는 것들 사이로 흘러 기다리는 것들을 끌고 가지
 
 
박쥐는 강물을 기다리고
악어는 박쥐를 기다리고
 
 
그들 사이로, 하늘은 핏빛을 뿌려놓더군
난 밥상 앞에 앉아 텔레비전을 보다가
노을이 그림자를 한 숟갈씩 내미는 걸 보고 알았어, 기다림 이란 말
 
 
모든 목숨은 기다림으로 포장되어 있더군
그늘이 없으면 스스로 그늘을 만들고
강물을 바라보고만 있는 저녁
 
 
강물은 지나가지만 제자리인 것처럼
숨을 죽이고 있어
 
 
난 입속의 밥알을 튀기면서 말했어
박쥐가 악어 입속으로 들어간다
한현수
한현수
 
 
 
 
 
 
 
 
 
 
 
 
 

▶분당 야베스가정의학과의원장. 2012년 <발견> 신인상으로 등단/시집 <오래된 말> <기다리는 게 버릇이 되었다> <그가 들으시니>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