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의사회 "'4대 악' 의료정책 저지 강력 투쟁" 결의
전라남도의사회 "'4대 악' 의료정책 저지 강력 투쟁" 결의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0.08.04 12: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시군구의사회장단·임원 긴급 연석회의 열어 결의문 채택
"의대생·전공의가 투쟁해야 하는 현실 안타까워" 정부 태도전환 촉구

의대 정원 확대 등 이른바 '4대악(惡)' 의료정책' 저지를 위한 의료계의 움직임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전라남도의사회가 적극적인 투쟁 동참을 공식 선언하고 나섰다. 

전라남도의사회(회장 이필수)는 8월 3일 22개 시군의사회장단 · 임원 긴급 연석회의를 갖고, 이 같이 결의했다.

전남의사회는 "코로나19 사태동안 2700여 전라남도의사회원을 비롯한 13만 대한의사협회 회원은 각 지역에서 최선을 다해 헌신했다"며 "이에 정부와 국민들은 '덕분에'라는 캠페인을 통해 의료진에 존경과 감사의 뜻을 표명했으나 말뿐인 감사였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의료인들에 대한 적절한 보상은 뒤로 한 채 일방적으로 의과대학정원증원·공공의대신설·첩약급여화 시범사업·원격의료 추진 등 각종 정책들을 밀어 붙이고 있다"고 비판한 전남의사회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과 밀접한 보건의료정책들은 관련 전문가 단체와의 거버넌스 구축 후 충분한 논의를 거쳐 결정되어야 하며 정치적 논리로 해결되는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 건강권 수호 차원에서 절대 반대한다"고 밝혔다.

전공의들과 의대생들이 집단행동을 논의하고 현실에는 미안함과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필수 전남의사회장은 "의학을 공부를 해야 할 의대생과, 환자를 위한 수련을 쌓아야 할 전공의들이 오는 7일부터 투쟁에 나서기로 결의했다"며 "이들이 투쟁이 나선 것은 국민에 생명과 관련된 보건 의료정책들을 전문가 단체와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정부 여당에 대한 의대생 ·전공의·13만 의사들의 분노가 표출된 것"이라며 정부의 태도전환을 촉구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정부의  일방적인 '4대惡' 의료정책을 저지하기 위해 오는 14일 파업을 포함한 대한의사협회의 투쟁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내용의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어 '의료계와 상의없는 일방적이고 졸속적인 의대정원증원·의과대학 신설 계획 즉각 철회', '비효율적이고 막대한 국민의 혈세가 들어가는 공공의과대학 설립 계획 즉각 철회', '안전성·유효성이 검증되지 않고, 건강보험 원칙도 무시한 한방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즉각 중단', '국민의 안전을 위해서는 의사-환자간의 대면진료와 직접진찰이 원칙이다', '국민건강에 중대한 위협을 가하는 원격의료 논의 즉각 중단' 등의 구호를 외치며, 투쟁 의지를 다졌다.

<전라남도의사회 긴급 시·군의사회, 도의사회 임원 연석회의 결의문>

지난 2월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사태동안 2,700여 전라남도의사회원을 비롯한 13만 대한의사협회 회원은 생명의 위협을 무릅쓰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하여 각 지역에서 최선을 다해 헌신하였다. 이러한 의료인들의 헌신에 정부와 국민들은 ‘덕분에’라는 캠페인을 빌어 의료진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뜻을 표명하였으나 이것은 말뿐인 감사였다.

정부는 이들 의료인들에 대한 적절한 보상은 뒤로한 채 의료계와 상의없이 일방적으로 의과대학정원증원, 공공의대신설, 첩약급여화 시범사업 ,원격의료 추진 등 각종 보건의료 정책들을 밀어 붙이고 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과 밀접한 보건의료정책들은 관련 전문가 단체와의 거버넌스 구축후 충분한 논의를 거쳐 결정되어야 하며 정치적 논리로 해결되는것에 대해서는 국민의 건강권 수호 차원에서 절대 반대한다.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인 전공의들 파업이 조만간 예고되어 있고, 의과대학들도 집단행동을 논의하고 있다. 정부는 과연 이들이 왜 이래야만 하는지 이유를 정말 모르는가?

올 가을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이 예상되고 있다. 이 어려운 시기에 정부는 의료인들이 전문가로서의 긍지를 가지고 오직 환자를 돌보는데 최선을 다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정부는 대한의사협회가 요구한 의료 4대악 철폐를 위한 대정부 요구사안에 대해 즉각적으로 성의 있는 답변과 용단을 촉구하며 2700여 전라남도의사회 회원 일동은 이에 다음과 같이 정부에 요구한다.

하나. 의료계와 상의없는 일방적이고 졸속적인 의대정원증원, 의과대학 신설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

하나. 비효율적이고 막대한 국민의 혈세가 들어가는 공공의과대학 설립계획을 즉각 철회하라.

하나. 국민은 실험대상이 아니다. 안전성, 유효성이 검증되지 않고, 건강보험 원칙도 무시한 한방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을 즉각 중단하라.

하나. 국민의 안전을 위해서는 의사-환자간의 대면진료와 직접 진찰이 원칙이다. 국민건강에 중대한 위협을 가하는 원격의료 논의를 즉각 중단하라.

오늘 여기 모인 전라남도의사회, 22개 시군의사회장단 일동은 정부의 일방적인 ‘4대惡’ 의료정책을 저지하기 위해 오는 14일 파업을 포함한 대한의사협회의 투쟁에 적극 동참할 것임을 선언한다.

2020년 8월 3일

전라남도의사회, 22개 시군의사회 일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릴리 2020-08-04 12:38:08
전남의사회 홧팅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