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기 상급종병 지정, 순천향서울 등 51개 병원 '도전장'
4기 상급종병 지정, 순천향서울 등 51개 병원 '도전장'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0.08.03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행 지정병원 외 9개 종합병원 신규 신청...치열한 경합 예상
ⓒ의협신문
ⓒ의협신문

4기 상급종합병원(2021년∼2023년) 지정평가에 전국에서 모두 51개 병원이 신청서를 냈다. 

기존 42개 지정병원 외에 순천향대서울병원과 이대목동병원 등 9개 종합병원이 도전장을 던진 결과로, 치열한 경합이 예상된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마감한 4기 상급종합병원 신청기간 모집 결과, 기존 지정병원 외에 서울권 3곳, 경남동부권 2곳, 경기남부·강원·충남·경남서부권에서 각 1개의 기관이 추가로 신청서를 냈다고 3일 밝혔다.

신규 신청기관은 ▲순천향대서울병원 ▲이대목동병원 ▲중앙보훈병원(이상 서울권) ▲인제대해운대백병원 ▲울산대병원(이상 경남동부건) ▲가톨릭대성빈센트병원(경기남부) ▲강릉아산병원(강원) ▲건양대병원(충남) ▲삼성창원병원(경남서부) 등이다.

각 권역별 4기 상급병원 지정 규모는 11월 경 확정될 '진료권역별 상급종합병원의 소요병상 수'에 따라 확정될 예정이다. 소요병상수는 권역별 자체충족률의 중간값에 해당하는 비율은 진료권역 안에 적용하고, 나머지는 전국권역으로 통합해 적용한다. 

정부는 신청기관들의 청구실적을 토대로 평가기준 충족여부를 평가한 뒤, 본 평가를 거쳐 12월 새 지정 기관명단을 최종 확정해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제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신청기관 명단(밑줄은 신규신청 기관, 보건복지부)
제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신청기관 명단(밑줄은 신규신청 기관, 보건복지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