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파 경북의대 교수, 대한뇌전증학회장 선출
박성파 경북의대 교수, 대한뇌전증학회장 선출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0.07.29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파 경북의대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박성파 경북의대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박성파 경북의대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가 대한뇌전증학회장 선출 온라인 투표에서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2020년 9월 1일부터 1년간이다. 앞으로 학회를 대표해 학술대회 및 학술지의 질적 향상과 환자의 치료와 권익 보호에 앞장서게 된다.

대한뇌전증학회는 1996년 우리나라 뇌전증 수술이 크게 발전하기 시작하던 무렵 창립됐으며, 뇌전증 환자를 진료하는 의료인들과 뇌전증을 연구하는 연구자들로 구성돼 있다.

뇌전증은 이전에 간질이라고 불렀던 뇌전증을 불치병이나 정신병으로 잘못된 사회 인식과 편견에 사로잡혀 올바른 진단과 치료가 이뤄지지 않았다

박 교수는 이런 부분을 바로잡고 환자들의 권익 보호에 앞장서고 학회의 학술적 발전을 위해 해외학자들과의 활발한 교류 및 지방의 적극적인 학술대회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다.

박 교수는 그동안 뇌전증 환자들의 우울·불안 등의 정신과적 문제를 부각시키고 진단 도구를 개발했고, 이들의 삶의 질을 향상하고자 노력해 왔다.

현재 뇌전증 관련 국제학회지 편집위원으로 활동 중이며, 대한민국 의학한림원 정회원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