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 2분기 실적 호조…영업이익 28억원
GC녹십자엠에스, 2분기 실적 호조…영업이익 28억원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7.29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단기기·혈액투석액 등 전 사업 분야 고른 성장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실적 하반기 본격 반영

GC녹십자엠에스가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실적 호조세를 이어갔다.

GC녹십자엠에스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 2분기 영업이익이 2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잠정집계 됐다고 2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28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34.8%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31억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했다. 이는 중단사업(혈액백) 손익이 반영된 수치다.

GC녹십자엠에스는 진단기기·혈액투석액 등 전 사업 부문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주력 사업인 진단기기 제품 부문이 60% 가량 성장하며 실적 개선을 주도했다.

특히, 회사 측은 지난 6월 수출 계약을 체결한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실적이 이번 분기에 일부분 반영됐으며,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수출이 이어져 실적 개선세는 더욱 두드러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GC녹십자엠에스 관계자는 "사업 개편과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선택과 집중이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며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과 혈액투석액을 생산하는 음성2공장의 생산량 증가 등으로 하반기 실적은 더욱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GC녹십자엠에스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일환으로 다양한 바이오 벤처 및 스타트업과 협업을 통해 코로나19 진단 플랫폼부터 만성질환 분야 포트폴리오 확보에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