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전격 파업 예고!…대전협 '투쟁 로드맵' 공개
전공의, 전격 파업 예고!…대전협 '투쟁 로드맵' 공개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0.07.28 14:48
  • 댓글 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첫 주까지 즉각적 정책 수정 없으면, 8월 7일 파업 강행"
'중환자실·분만·수술·투석실·응급실 제외' 등 구체적 계획 밝혀
2014년 3월 10일 전공의 파업 당시, 의협 회관에 집결한 전공의들의 모습 ⓒ의협신문 김선경
2014년 3월 10일 의협 회관에 집결한 전공의들. 전공의들은 당시 의료영리화와 원격의료를 저지하고, 수련환경을 개선해 환자의 생명을 지키고 기형적인 의료제도를 바로잡겠다며 투쟁에 나섰다. ⓒ의협신문 김선경

최근 의대 정원 증원 및 공공의대 신설 등에 대한 강경 대응을 예고했던 전공의들이 결국 '파업' 카드를 꺼내 들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28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보건복지부에 정책 요구안을 전달, 8월 첫 주까지 정책 수정 및 입장표명이 없을 시엔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예고했다.

대전협은 '단체행동 안내문'을 게시하며 투쟁 로드맵을 함께 공유했다.

▲28일 대전협 요구안에 대한 병원협회 회장과 간담회를 시작으로 ▲29일 국회 간담회·청와대 관계자 간담회 ▲31일 보건복지부에 정책 요구안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후, 8월 1일 긴급 전공의대표자 회의가 예정돼 있다.

대전협은 "8월 첫 주까지 즉각적인 정책 수정 및 입장표명이 없을 시, 1차 단체 행동을 예고한다"며 "8월 7일 대한전공의협의회 1차 단체 행동 및 비상사태를 선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때, 중환자실, 분만, 수술, 투석실, 응급실 등은 제외키로 한다는 등 다소 구체적인 계획도 함께 덧붙였다.

ⓒ의협신문
ⓒ의협신문

앞서 27일 대전협은 대회원 서신을 통해 의대 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에 찬성입장을 밝힌 대한병원협회에 대해 비판 목소리를 높이며 '단체행동'의 서막을 예고한 바 있다.

24일 전공의노조 임원 선출 및 노조 규약 개정안을 통과시키는 등 노조 체제의 집단행동 의지도 표명한 행보를 봤을 때, 투쟁 현실화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

전공의들은 앞서 2014년 3월 10일 진행된 원격의료 등에 반발해 진행된 '전국의사총파업'에 동참, 의료계의 적극 참여에 큰 동력을 일으킨 바 있다.

이번 대한의사협회 투쟁 행보에 전공의 파업이 가세한다면, 다시 한번 의료계 반대 목소리에 큰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 이목이 쏠리고 있다.

대전협은 대회원 서신에서 "1만 6천 전공의가 동참해, 젊은 의사의 목소리로 우리가 지금까지 어떤 희생으로 의료계를 지켜왔는지 보여줄 차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로봇의사 2020-08-03 00:58:33
4차산업혁명시대를 맞이하여 AI와 빅데이터로 무장한 로봇의사가 환자를 진단 및 수술을 수행하는 시대가 열려 의료생태계가 변화하고 있는 시대가 왔다. 따라서 오히려 우리나라의 의대정원은 단계적으로 감축되어야 한다. 또한, 그 감축된 인원만큼은 AI와 빅데이터, 로봇공학 등 이공계분야 정원을 늘릴 수 있도록 교육정책의 전환이 필요한다.

송지현 2020-08-02 10:49:00
파입 적극 찬성합니다! 하루 말고 일주일쯤으로 해주세요

문국현 2020-07-31 17:55:35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dp0GKb

이런 청와대 청원도 있습니다. 공감하시면 동의 하세요

333 2020-07-30 20:15:48
대학교수들이 협박, 회유에 굴복하지 마세요.. 대학교수들 말 들으면 님들 미래는 환장합니다.

화이팅 2020-07-30 19:47:43
적극 지지합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