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성심병원, 74세 아버지 신장 아들에 이식
강동성심병원, 74세 아버지 신장 아들에 이식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7.28 13: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버지 수술 5일만에 합병증 없이 퇴원…아들은 안정적 회복 중
고경재 강동성심병원 외과 교수
고경재 강동성심병원 외과 교수

고령의 아버지 신장이 아들에게 이식됐다.

강동성심병원은 만성 신부전으로 투병 아들(46세)에게 고령 아버지(74세)의 신장을 이식하는 수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아들이 신장 이식을 하지 못 하면 평생 혈액투석을 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자 아버지는 신장 이식을 결심했다.

병원은 공여자의 나이가 고령인 점과 전신 마취나 합병증 등의 위험을 대비하기 위해 고경태 교수(비뇨의학과)·고경재 교수(외과)를 한 팀으로 꾸려 체계적인 준비에 돌입했다. 공여자인 아버지는 수술 5일 후 특별한 합병증 없이 퇴원했고 수혜자 아들 역시 안정적으로 회복 중이다.

수술을 집도한 고경재 교수는 "신장이식은 신장 기능을 상실한 환자가 선택할 수 있는 신대체요법 중 최선의 방법"이라며 "앞으로도 고난도 신장이식을 성공적으로 시행해 우리나라 이식술의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파랑새 2020-08-01 19:14:14
너무ㅈ사릏답곶감동적인 사연입니다.두분 모두 행복하세요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