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회원 설문 결과 의사 85.3% 투쟁 지지 여름투쟁 힘받나...
전 회원 설문 결과 의사 85.3% 투쟁 지지 여름투쟁 힘받나...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0.07.22 10:27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대 전공의 전면 투쟁 지지율 가장 높아
2만6809명 대규모 설문조사 결과 22일 발표
의협은 22일 오전 10시 용산임시회관에서 의료 4대악 대응 전회원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의협 설문조사에는 2만 60809명의 회원이 참여,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의협신문 김선경
의협은 22일 오전 10시 용산임시회관에서 의료 4대악 대응 전회원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의협 설문조사에는 2만 60809명의 회원이 참여,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의협신문 김선경

의사 회원 85.3%가 대한의사협회가 선정한 '4대 악 정책'을 철폐하기 위해 '투쟁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전체 응답자의 42.6%는 '전면적인 투쟁선언과 전국적 집단행동'을, 29.4%는 '수위를 점차 높이는 단계별 투쟁'을 투쟁 방법으로 선호했다.

그래픽·일러스트/윤세호기자 seho3@kma.orgⓒ의협신문
그래픽·일러스트/윤세호기자 seho3@kma.orgⓒ의협신문

전체 의사 회원 중 약 25%(2만6809명)가 참여한 설문 결과, 투쟁에 대한 높은 지지가 확인되면서 총파업 등을 포함한 다양한 대정부 투쟁을 예고한 최대집 의협 회장의 향후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첩약급여화 ▲의대 정원 증원 ▲국립 공공의대 설립 ▲원격진료 등을 '4대 악 정책'으로 규정하고 4대 악 정책의 철폐를 요구하고 있다.

의협은 14~21일까지 전체 의사 회원 2만6809명이 참여한 '의료 4대악 대응에 대한 대회원 설문조사'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설문 결과, 20대, 30대 전공의가 '전면적인 집단행동'에 대해 가장 높은 지지를 보였다. 나이별로는 20~29세, 직역별로는 군의관과 전공의가 각각 60.0%, 59.9%로 뒤를 이었다.

개원의는 39.7%를 기록해 봉직의 42.9%보다 조금 낮았다. 단계별 투쟁에 대한 지지는 50대 교수직이 높았다. 나이별로는 50대가, 직역별로는 교수가 지지율 31.8%, 31.9%로 뒤를 이었다.

질문에 따른 나이별·직역별 지지율 편차는 적었다. 전반적으로 4대 악 정책 철폐 투쟁에 대한 지지가 컸다.

그래픽·일러스트/윤세호기자 seho3@kma.orgⓒ의협신문
그래픽·일러스트/윤세호기자 seho3@kma.orgⓒ의협신문

투쟁 참여하는 동기로는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에 대한 저항(38.6%)'을 가장 많이 꼽았다.

60대 이상 연령층은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의사로서의 책무이기 때문에'라고 응답한 비율이 높았으며 20대, 30대는 '최선을 다해 진료할 수 있는 의료 환경 조성을 위해'라고 대답한 비율이 높아 눈길을 끌었다.

연령대가 높은 의사 회원은 참여 동기로 '책무'와 '책임'을, 젊은 의사 회원은 '이상적인 진료환경 조성'을 동기로 꼽았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이번 설문조사는 역대 의협이 한 설문조사 중 가장 많은 의사 회원이 참여한 설문조사인 만큼 대표성이 크다"라며 "의사 회원의 뜻을 잘 반영해 향후 투쟁을 끌고 나가겠다"고 밝혔다.

의협은 2014년 3월 원격의료 강행에 대한 총파업 여부를 묻는 설문(1만1082명 참여)과 8월 '원격의료 시범사업' 설문(6357명 참여)을 두 차례, 2019년에는 문케어 반대(2만1896명 참여) 설문을 한 적이 있다.

2014년 4만명의 회원이 참여한 '정부와의 협상안 수용 여부'는 최대 참여율을 기록했지만, 설문이 아닌 전 회원 투표 형식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라가니꺼냐 2020-07-26 00:31:02
의대정원 확대 반대 청원 동의부탁드립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EQ0f8B

정형외과 2020-07-25 14:20:27
나는 파업 절대 안한다 그 날 환자들 내병원으로 몰리겠네 개꿀 ㅋㅋ

지나가다 2020-07-24 23:22:53
파업하기전에 회장부터 갈아치우자

이넘아 땜에 손해가 막심하다

일베 집단으로 오해받고 있다 생각이 있으면 그만 둬라

뒤에서 조종하는 넘있으면 정신차리그라

영양가 2020-07-23 11:08:50
문제는 최대집이 똥고집이라 문제임. 머리 밀고 일인 시위나 하줄 알지. 영양가가 없음.
정부정책에 무조건 반기 들지 말고, 만나서 합리적으로 설득시키고 해야하는데..... 그런게 부족함.
아... 앞날이 캄캄하다.

wisedoc 2020-07-23 09:38:39
항상 뒷북만 치는게 어찌 그럼'안철수'하고 똑같니?
https://www.mk.co.kr/news/politics/view/2020/07/752506/?utm_source=naver&utm_medium=newsstand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3일 국회에서 협의회를 열고 오는 2022년부터 10년동안 의과대학 정원을 모두 4000명 늘리고, 이 중 3000명은 지방의 중증 필수 의료 분야에 의무적으로 종사하는 지역 의사로 선발하는 방안을 확정했다고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