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급종병 못지않네" 혈액투석 1등급 5곳 중 1곳은 '의원'
"상급종병 못지않네" 혈액투석 1등급 5곳 중 1곳은 '의원'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0.07.21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평원, 6차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결과 공개...1등급 103곳 중 의원 21곳
대구열린의원·충남 권내과의원 2곳 적정성평가 3회 연속 '1등급' 저력
ⓒ의협신문
ⓒ의협신문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결과 전국 103개 의료기관이 '1등급'을 받았다. 이 중 21곳은 의원급 의료기관으로, 상급종합병원 못지 않은 경쟁력을 입증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8년(6차)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결과'를 공개했다.

평가는 2018년 3월 현재 혈액투석기 장비를 보유하고, 혈액투석 외래청구를 실시한 의과 의원급 이상 의료기관 839곳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평가지표는 혈액투석 전문의 비율, 경력간호사 및 의사·간호사 1인당 1일 평균 투석건수, 혈액투석실 내 응급장비 보유여부 및 B형 간염 환자용 격리 혈액투석기 보유대수 충족여부, 혈액투석 적절도와 동정맥루 혈관관리 등 총 13개다. 

평가결과 혈액투석을 전문으로 하는 의사 비율, 혈액투석 경력 간호사 비율, 투석의 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혈액투석 적절도 충족률 및 적절도 검사 등 대부분의 지표에서 개선효과를 보였다.

혈액투석 전문 의사 비율이 75.0%로 전 차수 대비 1.9%p 향상됐고, 2년 이상 경력간호사 비율 또한 73.7%로 전 차수와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혈액투석실 내 응급장비 5종을 모두 보유한 기관도 93.2%로 전 차수 대비 2.0%p 향상돼, 투석 중 발생할 수 있는 저혈압·심정지 등 응급상황 대응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혈액투석에 사용되는 용액(투석액)의 수질검사 실시주기 충족률은 90.4%로 전차수 대비 소폭(0.9%p) 향상됐으나, 기관 간 수준차이가 여전했다.

평가기관들의 종합점수도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평가대상 기관들의 종합점수는 지난 회차 83.1점에서 금번 84.1점으로 높아졌으며, 특히 질향상 지원을 받은 종합병원의 평균 종합점수가 61.6점에서 82.1점으로 크게 상승했다.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 1등급 의료기관 지역별 현황(건강보험심사평가원)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 1등급 의료기관 지역별 현황(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심평원은 각 평가지표별 결과를 종합점수로 산출하여 국민이 알기 쉽도록 1~5등급으로 나누어 발표한다. 종합점수 95점 이상은 1등급, 그 이하는 10점 단위로 구분해 등급을 나누는 방식이다.

그 결과 종합결과가 산출된 783기관 중 1등급은 103곳(13.1%), 2등급은 324곳(41.4%), 3등급 224곳(28.6%), 4등급 83곳(10.6%), 5등급 49곳(6.3%)으로 분류됐다.

1등급 기관 103곳 가운데 5분의 1은 의원급 의료기관이었다. 1등급 기관 종별 현황은 상급종합병원 34곳, 종합병원 43곳, 병원 4곳, 요양병원 1곳, 의원 21곳 등이다. 

의원급 의료기관 중 대구 '(의)열린의료재단 대구열린의원'과 충남의 '권내과의원' 2곳은 3회 연속 1등급을 받으며 저력을 입증했다.

하구자 심평원 평가실장은 "혈액투석 평가를 통해 혈액투석 환자의 합병증 예방 및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전문학회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실제 혈액투석 기관의 질적 수준을 잘 반영할 수 있는 평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6차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 각 의료기관별 등급현황은 22일부터 심평원 홈페이지(www.hira.or.kr > 병원·약국 > 병원평가정보 > 혈액투석)과 이동통신 앱인 '건강정보'를 통해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