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콜린알포세레이트 주목...국감 쟁점화 예고?
여당, 콜린알포세레이트 주목...국감 쟁점화 예고?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20.07.16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위 관계자, 적응증 효능·선별급여 결정에 의문 제기
"연간 급여비 3500억원 가치 있나"...심평원·식약처에 경고메시지

최근 대부분 적응증에 대한 선별급여(본인부담 80%) 결정이 내려지고 모든 적응증에 대한 임상재평가가 임박한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에 대해 국회가 주목하기 시작했다.

16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원회 한 관계자는 자신의 SNS에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 효능 논란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 관계자가 자신의 SNS에 콜린알포세레이트 선별급여 결정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국감 재점화할 수도 있다는 메세지를 게재했다. ⓒ의협신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 관계자가 자신의 SNS에 콜린알포세레이트 선별급여 결정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국감 쟁점화할 수도 있다는 메세지를 게재했다. ⓒ의협신문

이 관계자는 일부 의약단체들이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의 효능에) 근거가 없다고 시장에서 퇴출시켜야 한다고 했는데..."라며 "선별급여로 후퇴?"라고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 상당수 적응증에 대한 선별급여 결정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특히 "뭔 미련이 남아서인지? 연간 3500억원(모든 적응증 100% 급여에 따른 연간 급여비 총액)을 쏟아 부을 가치가 있다고 판단한 건지?"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아마 국감에서 쟁점으로 부상할 듯, 심평원, 식약처는 답변 준비 잘 해야 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지난 25년간 치매, 경도인지장애, 기억력 감퇴, 건망증은 물론 치매예방약으로 알려져 폭넓게 처방돼 온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는 지난해 시민단체 등의 문제제기로 국감에서 허가된 적응증에 대한 효능 논란이 불거졌다.

최근에는 심평원 산하 약제급여평가위원회가 치매를 제외한 적응증에 대한 선별급여 결정을 내리면서 제약시장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선별급여 결정에 이어 식약처가 해당 제제의 모든 적응증에 대해 임상재평가 시행 의지를 피력하고 있어, 사실상 시장에서 퇴출되는 수순을 밟을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여당 보건복지위에서 해당 제제에 대해 국감을 통해 효능과 급여 적정성을 검증할 수 있다는 의지를 간접적으로 나타낸 것은 향후 해당 제제의 시장 잔류 또는 퇴출에 결정적 분기점이 될 수도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