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사이언스 "그린바이오 기반 코로나19 백신 개발"
한미사이언스 "그린바이오 기반 코로나19 백신 개발"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7.13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실험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중화항체 생성 확인
코로나 변종 빠르게 대처…그린바이오 백신 경쟁 본격화

식물에서 생산된 코로나19 항원 단백질의 백신 가능성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미사이언스와 바이오벤처 바이오앱은 현재 다양한 코로나19 식물 백신 후보 항원 단백질을 생산 중이며, 이를 이용한 마우스·기니피그 동물실험에서 높은 항체 반응을 확인했다고 9일 밝혔다.

이와 함께 김동민 조선의대 교수 연구팀도 바이오앱에서 생산한 항원과 큐라티스 사의 다양한 면역증강제를 활용해 마우스 2회 주사 면역 실험을 수행했다. 연구팀은 세포매개성 면역반응과 체액성 면역반응 활성화가 일어날 뿐 아니라, ELISA 방법으로 1만 6000배에서 양성 항체반응이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다.

바이오앱은 "현재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중화할 수 있는 '중화항체' 분석을 준비 중"이라며 "항체 수치로 볼 때 많은 양의 중화항체가 형성됐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손은주 바이오앱 대표는 "식물에서 생산된 코로나19 항원 단백질의 백신 가능성을 입증한 첫번째 결과"라며 "연구팀은 이어서 페럿(족제비과의 포유류)과 햄스터 동물 모델을 이용한 공격접종 실험을 통해 바이러스 방어 효능을 분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7일 영국 GSK와 캐나다 식물백신회사 메디카고(미쓰비시다나베 자회사)가 발표한 식물 백신 개발 협력 내용과 한미사이언스·바이오앱이 공동 개발중인 식물 유래 VLP(Virus Like Particle)는 같은 백신 형태다.

메디카고 역시 전임상에서 높은 중화 항체 반응을 확인하고 곧장 임상1상에 돌입한다고 발표했으며, 백신을 만드는 기간을 6주 정도로 단축시켜(계란을 사용하는 백신개발 과정은 약 6개월 소요) 감염 바이러스의 변종이 나타나도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미의 축적된 제약 바이오 기술과 바이오앱의 혁신적인 식물 백신 기술로 융합된 Covid MDT 프로그램은 성공적인 첫번째 동물 실험과 GSK의 경쟁 참여로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한미사이언스와 바이오앱은 한국이 그린 바이오 선두주자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