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가 직접 하는 '2020년도 병원 수련환경 평가' 시작
전공의가 직접 하는 '2020년도 병원 수련환경 평가' 시작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0.07.09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협 "병원 규모별 순위 매기지 않기로…수련병원 정보에 초점 둘 것"
근무시간 외 EMR 접속 차단, 코로나19 관련 수련 현황 등 문항 추가
대한전공의협의회 ⓒ의협신문
대한전공의협의회 ⓒ의협신문

전공의가 수련환경을 직접 평가하는 '2020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가 지난해보다 한 달 앞당겨 시작된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9일 전공의 회원 1만 6000여 명을 대상으로 오는 13일부터 8월 7일까지 '2020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는 매년 대전협이 시행하는 설문조사로, 각 수련병원의 전공의 근무·수련환경을 평가, 비교 및 분석하는 것을 주요 목적으로 한다.

올해 대전협은 8월 중순부터 시작한 지난해 병원평가보다 한 달여 앞당겨 설문을 시행, 수련병원 결정을 앞둔 전공의 회원에게 지원 기간이 끝나기 전에 정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설문 문항은 ▲근로 여건 ▲급여 ▲교육 ▲전공의 안전 ▲환자안전 등 6개 항목으로 나눠 총 68개의 문항으로 구성됐다.

대전협은 "이번 병원평가에는 근무시간 외 EMR 접속 차단, 수련 후 임상강사 업무 강요 등 현장에서 전공의가 겪는 어려움을 묻는 질문이 새롭게 포함됐다"며 "아울러 6개월 이상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감염원 노출에 대한 수련기관의 조치, 선별진료소 참여 여부, 사전교육, 보수지급 등에 대한 문항이 함께 추가됐다"고 설명했다.

예년과는 다르게 설문 결과를 병원별로 비교해 순위를 매기지 않을 예정이라고도 전했다. 상대평가인 병원평가의 상위권에 있는 병원도 전공의 안전 부분 등 객관적 평가에선 엉망인 경우가 많았다는 판단에서다.

정윤식 홍보이사는 "높은 순위를 기록하더라도 무리한 업무환경을 가질 수 있다. 병원들끼리 비교하기보다 각 수련병원에 대한 정보를 소속된 전공의들이 느끼는 점들을 집중적으로 게재하는 것에 더 초점을 두려고 한다"며 "해당 전공의들의 의견을 더 구체적으로 듣기 위해, 직접 병원에 대한 장단점이나 의견을 자유롭게 쓸 수 있는 문항도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설문조사는 온라인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전공의 회원은 오는 13일 이메일과 문자 등으로 해당 설문지를 받아볼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