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의료원 "장내미생물로 간질환 치료제 개발"
한림대의료원 "장내미생물로 간질환 치료제 개발"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7.08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연구재단 '대학중점연구소' 선정 9년간 연구비 63억 지원
마이크로바이옴 간질환 진단·치료물질 도출…임상시험 진행
김동준 춘천성심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김동준 춘천성심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석기태 춘천성심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석기태 춘천성심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한림대의료원이 마이크로바이옴을 통해 간질환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한림대학교의료원 소화기연구소는 올해 초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으로 지방간의 진행을 억제하는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에 발표한데 이어 최근 정부로부터 대규모 연구비를 지원받는 등 마이크로바이옴 연구의 중심으로 부상하고 있다.

한림대학교의료원 소화기연구소는 최근 교육부가 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2020년 대학중점연구소'로 선정돼 앞으로 9년간 연구비 63억원을 지원받는다.

소화기연구소는 김동준·석기태·신민재·윤기수·백광호 교수를 중심으로 다양한 소화기질환을 연구하고 있으며, 지방간·간경화 등 간질환의 진단과 근본적인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마이크로바이옴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김동준 한림의대 교수(춘천성심병원 소화기내과)는 "현재 소화기연구소의 마이크로바이옴 연구는 후부 치료물질 도출을 마쳤고 진단기술 개발 단계에 있다"면서 "이번 연구비 지원을 통해 진행하고 있는 임상시험의 규모를 키우고 속도를 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화기연구소는 이번 연구가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간 질환 진단이 쉽고 빨라지며, 마이크로바이옴을 통해 근본적인 간질환 치료제 개발과 상용화가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석기태 한림의대 교수(춘천성심병원 소화기내과)는 "이미 우리 소화기연구소는 올해 1월 락토바실러스(Lactobacillus)균과 페디오코커스(Pediococcus)균을 이용 지방간의 진행을 억제하는 연구 성과를 국제학술지 <Gut Microbes>(IF: 7.823)에 발표하며 마이크로바이옴 활용 간질환 치료제 개발에 상당한 진전을 이뤘다"고 덧붙였다.

마이크로바이옴은 미생물을 의미하는 마이크로(Microbe)와 생태계를 의미하는 바이오(Biome)를 합친 용어로 장내 미생물을 통틀어 일컫는다. 마이크로바이옴을 통해 우리 몸에 있는 균이 생성되는 원리, 질병 발생 과정 등을 분석할 수 있어 최근에는 신약개발 및 불치병 치료법 연구에 폭넓게 활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