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DIA "식약처, 규제 실무그룹 리더 선출 환영"
KMDIA "식약처, 규제 실무그룹 리더 선출 환영"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7.0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규제 선제적 대응 가능…국내 제조기업 수출 때 유리
2021년 의장국 활동…"국제의료기기산업단체 협력 강화"

최근 열린 국제의료기기규제당국자포럼(IMDRF) 운영위원회에서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공지능 의료기기 국제구제 실무그룸(Artificial Intelligence Medical Devices·AIMDs)' 리더로 선출된 가운데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가 "국내 의료기기산업 성장에 있어 매우 고무적"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IMDRF는 한국·호주·브라질·캐나다·중국·유럽연합(EU)·일본·러시아·싱가포르·미국 등 의료기기 규제당국자로 구성된 국제협의체다. 지난해 3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제15차 정기총회에서는 식약처가 2021년도 의장국으로 선임됐다.

IMDRF가 국제 의료기기산업 규제에 미치는 영향력과 위상이 큰 만큼, AIMDs에서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가이드라인이 마련되면 향후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나 국제표준화기구(ISO)등 국제기구에서 참조할 가능성이 높다.

AI의료기기 국제 규제 가이드라인 마련에 국내 산업계의 의견이 주요 기준으로 반영되면 제품 개발과 각국 허가에 대한 규제에 선제적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경국 회장은 "식약처의 국제규제조화활동을 지지하며 식약처가 더욱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활동을 펼쳐나가기를 기대한다"며 "협회는 진단영상 및 의료 IT·방사선 치료 관련 국제무역협회(DITTA)·세계의료기기연합회(GMTA) 등 해외 의료기기 관련 단체와 교류·협력을 넓혀 식약처가 내년 IMDRF 의장국으로서 총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돕고, 산업계 의견을 수렴·전달함으로써 간접적이나마 우리 의료기기업체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내 IMDRF 운영사무국은 7월말까지 'IMDRF 정기총회 산업계 TF' 구성을 완료하고 IMDRF 한국 정기총회 및 산업계 합동 워크숍 의제 발굴을 논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