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진 한독 회장, 독일 '십자공로훈장' 받아
김영진 한독 회장, 독일 '십자공로훈장' 받아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7.0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독일 교류·협력 앞장 공로 인정
십자대훈장 받은 선친 김신권 회장 이어 2대째 수훈
김영진 한독 회장
김영진 한독 회장

김영진 한독 회장이 1일 주한 독일대사관에서 한국과 독일의 교류와 협력에 앞장서 온 공로를 인정받아 독일 십자공로훈장을 받았다. 

십자공로훈장은 정치·경제·사회·자선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일을 위해 특별한 공로를 세운 사람에게 독일 정부가 수여한다. 공직자가 아닌 민간인에게 주어지는 훈장으로는 십자공로훈장이 유일하다.

이번 수훈으로 김영진 회장은 선친이자 한독 창업주인 고 김신권 회장에 이어 2대째 독일 정부로부터 훈장을 받게 됐다.

김신권 회장은 국내 제약업계 최초로 세계적인 독일의 화학·제약기업 훽스트와 기술제휴(1957년) 및 합작(1964년)을 통해 양국 경제 협력을 이끈 공로를 인정받아 1987년 외국 민간인이 받을 수 있는 최고의 훈장인 십자대훈장을 받았다.

김영진 회장은 2010년부터 한국과 독일의 민간 협력단체인 한독협회 회장을 맡고 있으며, 한독상공회의소 이사 및 5대 이사장을 역임하며 양국의 우호 증진과 경제협력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 한독협회는 양국의 정치·경제·사회·문화 분야 저명인사들이 참여하는 민간 상설 회의체 '한독포럼'을 운영하고 있으며, 한국과 독일 양국의 문화교류 증진에 기여한 인사에게 수여하는 '이미륵상'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영진 회장은 1984년부터 2년간 한독의 합작사인 독일 훽스트에서 근무했다. 당시 배운 선진 경영 문화를 바탕으로 윤리경영·투명경영·품질경영·고용평등 등을 한독에 선도적으로 도입해 모범적인 경영을 펼쳐오고 있다.

김영진 회장은 "선친에 이어 독일 정부로부터 영예로운 훈장을 받게 돼 매우 기쁘다"며 "독일 훽스트와 합작사로 시작해 독자회사로 거듭난 한독은 한국과 독일 양국의 성장과 함께 발전해오고 있다. 앞으로도 한독협회 활동을 통해 양국 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