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검사의학과개원의사회 "한방첩약 급여화 철회해야"
진단검사의학과개원의사회 "한방첩약 급여화 철회해야"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20.06.3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성·유효성 미입증...국민 혈세로 국민 건강 해칠 것"
"한약 부작용 감시 시스템 마련되지 않아...국민에게 피해"
대한진단검사의학과개원의사회가 30일 성명을 통해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받지 못한 한방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사진=pixabay]
대한진단검사의학과개원의사회가 30일 성명을 통해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받지 못한 한방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사진=pixabay]

대한진단검사의학과개원의사회가 한방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을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진단검사의학과개원의사회는 30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고통받는 이 시점에 국민의 혈세로 국민의 건강을 해치려는 어처구니 없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진단검사의학과개원의사회는 한방 첩약의 안전성·유효성 검증 문제를 짚었다.

"대다수 한약에 과학적 연구를 바탕으로 한 안전성·유효성에 근거한 자료가 거의 없음에도 급여화를 추진하는 것은, 건강보험 등재의 원칙을 무시한 처사"라고 지적한 진단검사의학과개원의사회는 "국민건강에 정면으로 역행하는 것"이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진단검사의학과개원의사회는 "한방 보장성 강화라는 정치적 명분 하에 막대한 재정을 낭비하고 국민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시범사업을 즉각 철회하라"면서 "의료계와 국민의 염려와 충고를 무시한 채 이를 계속 밀어붙인다면, 국민의 뜻을 받들어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

정부의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계획 즉각 철회하라!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강행...건강보험 등재 원칙 무시한 것

 
보건복지부는 최근 월경통, 안면신경마비, 뇌혈관질환 후유관리 등 3개 질환에 대해 한방 첩약을 건강보험에서 지원하는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계획'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진단검사의학과개원의사회는 보건복지부가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을 강행하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엄중한 경고를 표명하며,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고통받는 이 시점에 국민의 혈세로 국민의 건강을 해치려는 어처구니없는 행태를 강력히 비판한다.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의 원칙은 기본적으로 안전성·유효성이 입증된 행위나 약제들 중에서 비용효과성과 사회적 요구도에 따라 우선순위를 정해 시행하여야 마땅하다.

하지만 현재 대다수 한약이 과학적 연구를 바탕으로 한 안전성·유효성을 입증할 수 있는 근거가 없는 게 현실이다. 한약재 자체의 독성, 재배 및 유통과정 중에 발생되는 오염물질과 독성물질, 현대의약품과의 상호작용 등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존재한다.

의약품은 시판 뒤에도 부작용을 계속 집계하고 연구하기 때문에 임상시험에서 발견하지 못한 새로운 위험이 발견되면 논문으로 발표되고 의사와 일반인들에게도 알려지며, 발견된 위험성이 기대할 수 있는 혜택보다 큰 경우 허가가 취소되기도 한다. 하지만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한약의 부작용을 감시하거나 수집하는 별도의 시스템이 마련되지 않아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가게 된다.

지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는 첩약 급여와 관련한 국민건강보험법 일부개정안에 관한 검토보고서를 통해 현재까지 세부적인 관련규정, 원내·원외 탕전실 등 관리기준, 약제규격 및 원료함량 등 기준이 미비함을 지적한 바 있으며, 공단의 발주로 2018년도에 진행된 연구보고서에서도 첩약의 안전성·유효성에 대한 구체적인 근거를 제시하지 못했다.

이처럼 현재 대다수 한약에 과학적 연구를 바탕으로 한 안전성·유효성에 근거한 자료가 거의 없음에도 급여화를 추진하는 것은, 건강보험 등재의 원칙을 무시한 처사이며 국민건강에 정면으로 역행하는 것이다.

대한진단검사의학과개원의사회는 한방 보장성 강화라는 정치적 명분 하에 막대한 재정을 낭비하고 국민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동 시범사업을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만약, 의료계와 국민의 염려와 충고를 무시한 채 이를 계속 밀어붙인다면, 국민의 뜻을 받들어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다.

2020년 6월 30일
대한진단검사의학과개원의사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