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학생들, 정원 증원·공공의대 신설 반대 이유...
의대 학생들, 정원 증원·공공의대 신설 반대 이유...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0.06.18 15:5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명 중 9명 "증원 필요 없다"..."공공의대 설립 반대" 80%
의대협 설문조사...의료 질 저하·교육 질 하락 등 문제 지적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 ⓒ의협신문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 ⓒ의협신문

의대생 10명 중 9명 이상이 의료 질 저하 등을 이유로, 의과대학 정원 증원에 반대한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이번 의견 조회에는 전국의 2만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 중 4058명이 응답했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의대협 회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에 관한 의견 조회의 결과를 공개했다.

의대협은 "현재 의과대학 정원이 적절한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현재 정원이 부족하므로 늘려야 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단 3%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전체 응답자 중 68%는 현재 정원이 적절하므로 유지해야 한다고 했고, 29%는 현재 정원이 과도하므로 줄여야 한다고 응답했다.

의과대학 정원 증원 시 예상되는 부작용으로는 "의료 인력의 질 관리 어려움으로 인한 의료의 질 저하가 예상된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외 ▲필수 의료에 대한 기피 증가 ▲교육 자원의 부족으로 인한 교육의 질 하락 역시 예상되는 부작용으로 꼽혔다.

의대협은 현재 국내 의사 수가 적절한지 여부도 물었다. 응답자 중 74%는 "현재 의사 수가 적절하다"고 응답했고, 응답자 중 11%만이 "현재 의사 수가 부족하다"고 응답했다.

최근 추진되고 있는 공공보건의료대학(이하 공공의대) 설립과 관련해서도 "적절한 공공의료 인력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인지"를 묻자 80%의 회원이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공공의대 설립을 통해 적절한 공공의료 인력 확보가 가능하다는 응답 중에서도 90%가 선행되어야 할 점이 있다고 응답했다.

선행되어야 할 점으로는 '공공의료 취약 지역 및 취약 분야 근무의 의무화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이 외 '별도의 공공의료 교육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적절한 교육 인력의 확보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공공의대 설립을 통해 적절한 공공의료 인력을 확보할 수 없다'고 응답한 80%를 대상으로 "공공의대 설립이 아닌 어떤 방법으로 공공의료 인력을 확보해야 하는지"를 조사한 결과, "필수·공공 의료 분야 가산 수가 신설 및 개선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사람이 가장 많았으며 공공의료 분야 정부 투자 확대, 추가적인 공공의료 인력 확보가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도 있었다.

조승현 의대협 회장은 "짧은 설문 기간에도 수많은 회원분께서 응답해주셨다. 그만큼 현안에 대한 회원분들의 관심과 우려가 매우 크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고 먼저 밝혔다.

이어 "의과대학 정원 증가는 필연적으로 의학교육의 문제와 연관될 수밖에 없다. 현재 공공의료에 대한 명확한 정의도 없이 추진되고 있다"며 "보내주신 의견을 바탕으로 교육에 대한 고려가 전혀 없는 정부와 국회의 졸속 처리에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의대협은 현안에 대해 회원들의 더욱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6월 27일(토) 오후 2시 서울시의사회관(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18길 5)에서 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게기사냐 2020-08-03 12:46:41
이걸 왜 의대생들한테 물어봐? 의사들 말고는 반대할 조사대상이 없었나?

행인 2020-06-19 12:46:00
아래 분
대한민국 1인당 연간 의료 이용횟수가
OECD 3배인데요? ㅋㅋㅋㅋ
다른 나라 3배씩 진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인데
이게 의사가 부족한 걸까요?ㅋㅋ
너무 진료비가 싸고 의사 만나기가 쉬운 거죠

의료전달체계도 붕괴된지 오래됐고..

바보냐 2020-06-18 19:41:31
나..참! 질문할 사람들에게 질문을 해야지...
돼지 밥그릇은 하나인데, 한우리에 돼지 두마리를 넣으면 좋다할 돼지가 어딨겠냐?
그래도, 10명중 1사람은 양심있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