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咀嚼
저작咀嚼
  • 서종호 진료원장(청라베스트재활요양병원)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0.06.14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작咀嚼

씹는다는 건 치유이다
씹는 것은 만평漫評 하는 것,
달콤하고 쌉싸름하여
오장五腸의 감초가 된다


씹은 걸 또 씹고
탈을 쓴 위선을 씹고
자자손손 살찌워진 돼지의 목살을 씹고
들때밑 백정白丁의 손목을 씹고
아부쟁이 나팔수를 씹고
무엇보다도
삼류시인들의 찬미에 흠뻑 취하여
감성의 밑천을 뽑으려는
누우런 달과 달무리를
씹고 또 씹는다

 

씹을수록 진국은 스며드니
누런 호박씨도 씹어 삼키고
로망으로 변신한 불륜도 갈아 씹는다
육부六腑가 꿈틀댄다

서화
서화

 

 

 

 

 

 

 

 

 

▶ 본명 서종호/청라베스트재활요양병원 진료원장/월간 <신문예> 시 등단(2015)/아태문인협회 이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