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가 협상 결렬…"의료계 노고 외면한 파렴치한 일"
수가 협상 결렬…"의료계 노고 외면한 파렴치한 일"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0.06.11 12:1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의사회 "'덕분에 챌린지' 라면서 의사 고충 무시…수가 재검토" 촉구

경상북도의사회는 내년도 수가 협상 결렬은 정부가 코로나19로 이중·삼중고를 겪고 있는 의사들의 노고를 외면한 파렴치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경북의사회는 10일 성명을 내고 대한민국 의료를 살리기 위해 지금이라도 정부가 대승적 차원에서 수가 조정을 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경북의사회는 "정부는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를 맞아 심각한 경영 위기에 빠진 의료계를 도우기는커녕 작년보다 훨씬 낮아진 수가 인상안을 제시함으로서 대한민국 의사들을 허탈에 빠뜨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3년간 최저 임금이 32%나 인상되면서 의료기관은 인건비 가중으로 힘들어하는데,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방역의 최일선에서 눈물겨운 싸움을 하는 의료기관들은 환자 수의 급감으로 경영에 심각한 위협을 받고 있다"고 현실을 진단했다.

그러나 "정부는 겉으로는 코로나 사태의 극복에 의료진의 노고을 기린다며 '덕분에 챌린지'를 펼치면서도 실제로는 의사들의 이중·삼중고를 철저히 외면한 수가 인상안을 내 놓음으로써 대한민국의 의사들을 절망에 빠뜨렸다"고 지적했다.

경북의사회는 "벼랑 끝에 내몰린 의료계의 현실을 외면한 정부의 수가 인상안 탓에 의료계는 충격을 감출 수 없다"며 "코로나19 사태로 도산에 내몰린 의료기관을 구제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지원책을 즉각 마련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