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건축' 새로운 접근과 의미 있는 건축
'병원건축' 새로운 접근과 의미 있는 건축
  • 이태상 건축가(간삼건축 병원팀 PM) tslee@gansam.com
  • 승인 2020.06.08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의료진 스트레스·실수 줄여…'안전한 환경' 중요
메르스·코로나19, 새 질병 대응 위한 발상전환 요구

조금 더 실증적이고 과학적 접근

"단순한 것이 최고는 아니다. 하지만 최고는 늘 단순하다."   
-마가레테 쉬테 리호츠키

주방에서 감자를 삶아 식탁에 올리기까지의 거리가 얼마나 될까? 1차 대전이 끝난 시점에 스물아홉의 젊은 건축가는 그녀의 새로운 모델을 통해 해답을 내놓았다. 종전보다 6m나 줄인 12m의 조리하는 거리를 가지는 '프랑크푸르트 주방'이다.

바이마르 공화국의 급격한 주거문제를 해결할 목적으로 공간의 낭비를 막기 위해 제안된 현대적 주방의 원형이었다. 컨베이어 생산으로 대표되는 포디즘을 주택의 건설에 적용해 6.5㎡라는 면적에 기능적인 공간 분할과 미적인 설비의 조합을 통해 성공을 거둘 수 있었다.

 

병원건축 "환자 위한 환경 + 다양한 지식"

이렇게 건축가는 심미적인 탐구와 감각에만 의존하지 않고 사회적 요구에 따라 과학적 접근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기도 한다. 환자를 위한 환경에 대한 의사 결정에 다양한 지식을 활용해야 하는 병원건축에 이러한 접근은 더욱 유용하다.

Frankfurter Küche / 마가레테 쉬테-리호츠키에 의해 1926년에 제안된 1.9m 길이 3.44m의 주방은 직업활동을 하는 현대여성의 생활을 편리하게 만들어주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결과물이었다. 기차의 좁은 주방에서 50인분의 식사를 거뜬히 준비하는 능률성에 시작됐다.ⓒ의협신문
Frankfurter Küche / 마가레테 쉬테-리호츠키에 의해 1926년에 제안된 1.9m 길이 3.44m의 주방은 직업활동을 하는 현대여성의 생활을 편리하게 만들어주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결과물이었다. 기차의 좁은 주방에서 50인분의 식사를 거뜬히 준비하는 능률성에 시작됐다.ⓒ의협신문
Panopticon / 제러미 벤담이 제안한 일종의 감옥의 건축양식으로 병원까지 개념이 확장될 수 있다고 했다. 미셀푸코는 감시와 처벌이라는 저서에서 확장된 개념을 제안했다.  ⓒ의협신문
Panopticon / 제러미 벤담이 제안한 일종의 감옥의 건축양식으로 병원까지 개념이 확장될 수 있다고 했다. 미셀푸코는 감시와 처벌이라는 저서에서 확장된 개념을 제안했다. ⓒ의협신문

1984년 울리치(Roser S. Ulrich) 교수는 병실 창을 통해서 보여 지는 환경이 수술 환자 회복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커다란 영향이 없어 보이는 창문 밖 풍경이 조경이냐 벽이냐에 따라 입원일수, 진통제의 수와 강도, 합병증 등의 두 환자 그룹간의 차이는 예상을 넘어선 결과로 커다란 반향을 줬다. 미셸 푸코가 말하는 판옵티콘의 한가지인 병원의 감시의 공간은 이제 단순치 않고 그 너머에 무엇인가 있는 것으로 전환되는 계기가 됐다. 

풍경으로 대표되는 공간의 질이 환자회복의 중요한 인자가 될 수 있음을 증명하게 된 것이다. 이렇게 최상의 결과를 달성하기 위해 의료진, 환자, 건축가가 참여해 과학적 연구를 기반으로 건축물 또는 물리적 환경을 구축하는 프로세스를 구축하는 것을 '근거기반디자인(Evidence Based Design)'이라 한다.

환자와 의료진들의 스트레스를 낮추고 실수를 줄이는 데 있어 물리적 환경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는 이미 잘 알려져 있다. 중환자실의 스테이션의 배치에 따라 환자 사망률 달라진다든지 병실의 화장실의 위치나 구조의 조정으로 낙상환자를 줄인다는 것이 그 예라 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입증된 전략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축적된 데이터를 통해 다양한 분야를 잘 융합할 수 있는 프로세스가 필요한 시점이 된 것이다. 이를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이 지속성인데 특히 건축이 완성된 후의 거주 후 평가(POE)를 통한 결과 축척이 중요하다.

그리고 건축에 관련된 모든 구성원이 이것을 공유하고 개선해 나가야 한다. 특히 병원은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과 직결되는 것이기 때문에 공유-평가-개선의 선순환이 필요하다. 하지만 아쉽게도 많은 병원에서 평가에 대해 부담을 많이 가지고 있고 설사 평가가 이뤄진다 하더라도 공개를 꺼려한다.

시설의 확충이나 개선을 위해서 하는 제일 처음 하는 행위가 벤치마킹임을 감안한다면 누구나 이에 대한 필요성은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최근 환자의 원내 사고나 감염에 대한 의식이 변화하고 있어 발전적인 방향의 전환을 예상해본다.

View through a Window May Influence Recovery from Surgery / 울리히 교수는 이 연구에서 200병상의 펜실베니아 병원의 10년간 데이터를 분석해 병실의 뷰에 따라 두 개의 환자군의 회복을 위한 입원일수가 평균 0.74일, 작은 합병증이 2.83이 차이남을 밝혀냈다.ⓒ의협신문
View through a Window May Influence Recovery from Surgery / 울리히 교수는 이 연구에서 200병상의 펜실베니아 병원의 10년간 데이터를 분석해 병실의 뷰에 따라 두 개의 환자군의 회복을 위한 입원일수가 평균 0.74일, 작은 합병증이 2.83이 차이남을 밝혀냈다.ⓒ의협신문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병실 / 다인실의 환경을 개선할 목적으로 화장실의 위치를 조정했다. 창가 병상과 내측 병상의 환경을 균질하게 하려는 시도였다.(자료/간삼건축)ⓒ의협신문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병실 / 다인실의 환경을 개선할 목적으로 화장실의 위치를 조정했다. 창가 병상과 내측 병상의 환경을 균질하게 하려는 시도였다.(자료/간삼건축)ⓒ의협신문

 

간삼건축 라운지의 Space-Apparatus Data Driven Analysis / 디지털 미디어의 축척된 데이터를 이용해 사용자 패턴을 손쉽게 이미지화할 수 있고 이를 설계에 응용할 수 있다. 커피머신을 중심으로 많은 동선이 발생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자료/간삼건축)ⓒ의협신문
간삼건축 라운지의 Space-Apparatus Data Driven Analysis / 디지털 미디어의 축척된 데이터를 이용해 사용자 패턴을 손쉽게 이미지화할 수 있고 이를 설계에 응용할 수 있다. 커피머신을 중심으로 많은 동선이 발생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자료/간삼건축)ⓒ의협신문

빠르고 효율적인 접근_Templating

병원을 건축하기 위해 백지상태에서 모든 것을 처음부터 시작한다면 방대한 시간은 물론이고 막대한 비용이 발생할 것이다. 병원건축을 별도의 조직으로 운영하는 대형 설계사무소들은 데이터베이스를 가지고 이를 설계과정에서 활용하지만 병원마다 선호하는 방향과 특성이 있어 이에 대한 조정과 수정이 필수적이고 상당한 노력이 필요하다.

최근 해외 의료기관들은 수준 높은 시설을 건축하기 위해 더 빠르고 비용측면에서 효율적인 방법을 모색하고 있고 이를 위해 프로토타입 또는 템플릿 디자인으로 전환하고 있다. 미국의 카이저 퍼머넌트의 병원들이 이러한 방식으로 건축되는 것을 목격하고 신선한 충격을 받은 적이 있다.

전체 병원은 'Template hospital'과 'Hospital Support building'의 조합으로 이뤄져 있다. 'Templating'이라는 일련의 과정을 통해 수술부, 응급부, 중환자실, 병동부를 조합한 프로토 타입을 같은 브랜드의 병원에 지속적으로 적용하고 보안한 결과로 샌리안드로 병원에서는 사업기간을 7개월 단축할 수 있었다. 

kaiser Permanente San Leandro Hospital / 카이저 의료재단의 한 병원으로 216병상의 규모이다. 하나로 주정부의 허가를 받는 부분을 레이아웃,재료,의료진의 동선 등을 표준화하고 개선함으로서 높은 품질의 결과물을 얻을 수 있었다. ⓒ의협신문
kaiser Permanente San Leandro Hospital / 카이저 의료재단의 한 병원으로 216병상의 규모이다. 하나로 주정부의 허가를 받는 부분을 레이아웃,재료,의료진의 동선 등을 표준화하고 개선함으로서 높은 품질의 결과물을 얻을 수 있었다. ⓒ의협신문

위치가 다른 병원들에서 보편적 표준을 정할 수 있는 부분을 선정하고 많은 시간을 들여 최적화된 표준화 설계를 연구하고 개발하는 방식을 취한다. 병원의 건설과 운영을 통해 축적된 자료는 다시 현장에 적용된다. 까다로운 인증기준에 맞출 수 있어 수정이 최소화 된다.

단순하게 시설에만 적용하는 것이 아니라 의료행위와 유지보수 같은 무형적인 요소도 반영한 결과물이다. 건설되는 병원의 수에 비례하여 쌓이는 데이터를 통해 빠르고 효율적이며 검증된 건축물을 완성시킬 수 있다. 이렇게 절감된 예산과 시간은 다른 곳에 투입돼 전체적인 품질을 높일 수 있다.

이러한 사례는 유사한 프로그램을 공유하는 공공의료원이나 여러 브랜치를 가지고 있는 의료법인에서 적용을 고민해볼 수 있을 것이다. 

 

경험하지 못한…

몇 년 전이긴 하지만 사회적으로 많은 이슈를 불러일으켰던 메르스 유행은 효율성, 경제성으로 포장됐던 병원의 느슨함을 반성하고 본질에 대해 다시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 이러한 상황은 병원에서 질병에 대한 1차 방어선인 응급실의 기능을 개선을 넘어 완전히 새로운 방향으로의 발상전환을 요구하게 됐다.

두 개의 응급실 개선프로젝트인 'SS 병원 응급센터'와 'BS 병원 응급센터'는 이러한 시작점에서 계획됐으며 감염관리를 위한 동선 분리, 과밀화에 대한 대책과 여러 재난상황에 대한 대처능력 확보를 위한 목표를 달성하고자 했다. 'SS 병원 응급센터'에서 구현한 진출입이 구분돼 호흡기의심환자 발생시 폐쇄되는 방풍실, 대량환자발생시 격벽으로 구분되는 중환자구역등은 새로운 시도로서 새로운 건축적 제안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부분에 그치지 않고 안정감을 주는 색상이나 인테리어를 통해 구현된 감성디자인을 통해 자칫 질병에 대한 두려움을 완화시켜주고 안정감을 도모하는 내부공간을 구현했다.

하지만 최근의 코로나19까지 연장한다면 경험하지 못했던 그리고 위와 같이 유형화하거나 표준화하기 힘든 방식도 해결해야 한다. 의료진의 대규모 감염병에 대처하기 위한 많은 아이디어처럼 건축가를 포함한 전문가들도 새로운 병원건축의 방향을 제시해야 할 것이다.  

SS병원 응급센터 / 중앙의 스테이션에 모든 병상을 관찰할 수 있는 평면계획을 수립했다. 간벽은 매직글라스를 사용하여 프라이버시를 위한 차폐 및 관찰 용이성을 가변적 운용할 수 있다. (자료/간삼건축)ⓒ의협신문
SS병원 응급센터 / 중앙의 스테이션에 모든 병상을 관찰할 수 있는 평면계획을 수립했다. 간벽은 매직글라스를 사용하여 프라이버시를 위한 차폐 및 관찰 용이성을 가변적 운용할 수 있다. (자료/간삼건축)ⓒ의협신문

 

BS병원 응급센터 리모델링 및 증축 / 기존응급실을 수평적으로 확장하여 소아응급실, 응급대기병상, 국가지정격리병상을 3개 층에 걸쳐 배치하고 대지의 고저차를 이용해 별도의 진출입구를 계획했다. (자료/간삼건축)ⓒ의협신문
BS병원 응급센터 리모델링 및 증축 / 기존응급실을 수평적으로 확장하여 소아응급실, 응급대기병상, 국가지정격리병상을 3개 층에 걸쳐 배치하고 대지의 고저차를 이용해 별도의 진출입구를 계획했다. (자료/간삼건축)ⓒ의협신문

 

의미 있는 건축을 위하여

건축은 인간의 욕망과 환상을 구체화하는 작업이기도 하다. 건축가는 이것을 실현하기 위해 문제점을 해결하고 갈등을 조정한다. 과거에 불가능하다 여기는 것도 다른 분야에 비해 느리기는 하지만 가능하게 만들어가고 있다.

그러나 기능과 기술의 발전에 바탕을 두고 만들어지는 건축물이 모두 좋은 건축이 되는 것은 아니다. 누구는 전체 매립되는 쓰레기의 절반 정도가 건축폐기물이라며 건물은 잠정적인 폐기물이라는 날카로운 비평을 하기도 한다.

클라이언트와의 수많은 대화는 시작점이며 가장 중요한 것이다. 건축이 안(案)으로 끝나지 않고 실현되어 우리의 한켠을 일정시간동안 차지하고자 한다면 그 의미에 대해 깊은 고민을 해야 한다. 만약 의미가 상실된다면 사라져버릴 운명일 것이다. 그리고 처음 새겼던 꿈도 같이 사라질 것이다. 

인간은 별을 향해 오르고 싶어 했고 유리에, 돌 위에 자신의 이야기를 남기려 했습니다. 
-'파리의 노트르담' 중 (원작:빅토르 위고/대본:뤽 쁠라몽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