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 연구에 180억 지원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 연구에 180억 지원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6.03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트펀드, 중대형과제 지원사업 7월 6일까지 공모
12일 연구과제 지원 신청 공고 관련 웹세미나 개최

글로벌헬스기술연구기금 '라이트펀드'가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 및 개발도상국 풍토성 감염병 대응을 위한 백신·치료제·진단·디지털 헬스 R&D 발굴을 위해 연구비를 지원하는 중대형 과제 공모를 7월 6일까지 진행한다.

라이트펀드는 세계 공중보건 증진을 목표로 2018년 7월 보건복지부, 한국 생명과학기업 5개사(SK바이오사이언스·LG화학·GC녹십자·종근당·제넥신),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의 공동 출자로 만들어진 글로벌 민관협력 연구기금이다.

개발도상국의 보건의료 문제 해결에 필요한 감염병 대응 기술 개발을 위해 한국의 우수한 보건의료 기술력을 활용할 수 있는 중대형 과제(후기개발프로젝트)와 소형 과제(전기개념증명 프로젝트)를 발굴, 선정해 2022년까지 500억원을 지원한다.

라이트펀드는 지난해 1차 중대형 과제 5개 연구프로젝트를 선정하고 현재 약 100억원의 연구비를 지원 중에 있다. 또 지난해 하반기와 올해 3월 공고를 거쳐 선정한 연구비 지원프로젝트는 계약이 완료되는 대로 곧 발표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약 180억원의 추가 연구비 지원이 이뤄진다. 라이트펀드는 오는 11월 소형 과제 공모를 추가로 진행해, 올해 총 3회의 연구비 지원사업을 펼친다. 

현재 라이트펀드가 진행 중인 중대형 과제 지원 신청 공고(Request for Proposal: RFP)는 라이트펀드 공식 웹사이트(http://www.rightfund.org)에서 접수 중이며, 이번 공고 관련 웹세미나가 오는 12일 열린다.

김윤빈 라이트펀드 대표는 "코로나19 팬데믹을 비롯 국제 보건을 위협하는 감염병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민관협력을 통해 각 기관의 강점을 찾아 감염병 대응 기술 개발의 성공 가능성 및 지속성을 높여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라이트펀드는 한국의 우수한 기술력을 활용한 감염병 대응 기술 개발을 위한 글로벌 연구지원 플랫폼으로, 올해 연구지원 사업을 확장해 저개발국가의 건강 불평등을 해소하고 국제 보건을 향상하는데 기여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