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소청과·이비인후과 직격탄…"데이터로 확인"
'코로나19' 소청과·이비인후과 직격탄…"데이터로 확인"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5.26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월 처방조제약·처방건수 급감…10대 이하 처방 67%(3월)·76%(4월) 감소
'UBIST' 분석…영유아 병원 기피·철저한 개인 위생 감기 발병률 71% 줄어

코로나19 사태가 소아청소년과와 이비인후과에 심각한 경영위기를 초래한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기업 유비케어가 자사의 원외처방통계 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UBIST'(유비스트)를 통해 도출된 국내 코로나19 관련 데이터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유비케어는 'UBIST'를 활용해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2∼4월 3개월 간 데이터를 집중 분석해 내원 환자 및 연령대, 진료과목 처방조제액 및 처방 건수 등 국내 의료시장 전반의 변동 사항에 대한 다각적인 분석 내용을 내놓았다.

정부는 지난 2월 31번 확진자 발생 후 폭발적으로 치솟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고자 3월 22일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전국적으로 시행했다. 이 영향으로 2월과 3월까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상승하던 처방조제액이 4월 들어 9%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4월 처방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6%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소아청소년과와 이비인후과에서 감소세가 뚜렷하게 나타났는데, 이는 2차 감염에 대한 국민 우려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소아청소년과의 경우 처방조제 총액과 처방 건수가 3월과 4월 큰 폭으로 감소했는데, 특히 4월에는 전년 동기 대비 처방조제액 총액 기준 52%, 처방건수 기준 76% 급감했다. 이비인후과도 각각 52%, 63% 줄어든 수치를 보였다.

반면 피부과·마취통증의학과 등 감염 위험이 상대적으로 적은 진료과는 2∼4월 기존의 상승 곡선을 무난하게 유지했다.

연령별 병원 방문 경향을 보면, 3월과 4월에 10대 이하에서 처방건수가 각각 67%, 76% 감소한 수치를 나타냈다. 어린이집·유치원 휴원 및 전국 학교 개학 연기 등으로 집단생활이 줄어들면서 유행병 확산 예방 효과가 있었고,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의 병원 기피 현상도 원인이 됐다.

장기처방이 늘어난 정황도 감지됐다. 3월 60대 이상 처방건수가 5% 감소하는 동안 처방량은 4% 상승해 병원 방문횟수를 줄이기 위한 장기 처방이 늘어났음을 방증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국민들의 생활 습관이 크게 변하면서, 철저한 개인 위생 관리가 감기 발병률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4월간 급성비인두염(감기) 관련 처방이 전년 동기 대비 71% 줄어, 각종 질병들 가운데 가장 큰 폭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3월에 이어 4월에도 종전의 증가세를 유지한 본태성(일차성)고혈압(13%↑)·당뇨(14%↑)·아토피 피부염(3%↑) 등 기타 만성질환들의 처방 건수와는 대비되는 결과다.

상급종합병원 이용률도 줄어들었다.

상급종합병원 처방조제 총액은 2월부터 감소세를 보이다가 4월 11%까지 감소했다. 상급종합병원이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거나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에 따라 일시적 병원 폐쇄 등의 영향으로 분석됐다.

이상경 유비케어 대표이사는 "UBIST의 최근 의료시장 분석 데이터를 통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정부의 적극적인 방역 조치, 국민의 위생 생활 습관 개선 등이 가져온 유의미한 성과를 일부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