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이노 'MEMO Watch'…국내 첫 웨어러블 건보 적용
휴이노 'MEMO Watch'…국내 첫 웨어러블 건보 적용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5.20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평원, '일생생활 간헐적 심전도 감시' 코드 부여
1차 의료기관서 손목시계형 의료기기 처방 가능

심전도를 측정하는 웨어러블 의료기기가 국내 처음으로 급여됐다.

인공지능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휴이노는 자사의 'MEMO Watch'가 지난 18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국내 최초로 손목시계형 의료기기로서 행위 요양급여 대상임을 확인 받았다고 밝혔다.

MEMO Watch가 요양급여대상으로 확인되면서 심전도 검사 장비와 S/W 도입이 되어 있지 않은 1차 병원에서도 MEMO Watch를 심평원 요양급여 중 '일상생활의 간헐적 심전도 감시(E6546)' 코드를 통해 처방이 가능해진다.

MEMO Watch는 지난해 3월 국내 첫 웨어러블 의료기기로 식품의약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

현재 휴이노는 고려대안암병원과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으며, 5월 말 탐색 임상시험(Pilot study)이 종료되면 도출되는 임상시험 결과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손호성 고려의대 교수(고려대안암병원 부원장·흉부외과)가 임상시험 책임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