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 재유행 대비 "질본에 전권 넘겨야"
'COVID-19' 재유행 대비 "질본에 전권 넘겨야"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20.05.19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병 컨트롤타워 '질본'이 맡아야...전문가 자문위 운영 법률로 명시를
염호기 인제의대 교수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위한 제안' JKMS 학술지 발표
대한의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JKMS]. ⓒ의협신문
대한의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JKMS]. ⓒ의협신문

올 가을과 겨울 COVID-19 재유행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감염병 종합 관재탑을 질병관리본부가 맡도록 하고, 각 본부별로 분산돼 있는 권한을 모두 위임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염호기 인제의대 교수(서울백병원 호흡기내과·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 전문위원회 위원장)는 대한의학회가 발행한 국제학술지(JKMS) 5월호에 발표한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위한 제안(Suggestions to Prepare for the Second Epidemic of COVID-19 in Korea)'을 통해 "정부는 올 가을·겨울에 코로나19 재유행이 반드시 온다는 전제하에 정책을 준비해야 한다"면서 "지속가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염 교수는 "감염병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실질적인 종합 관제탑이 필요함에도 현재 중앙방역대책본부·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앙사고수습본부·질병관리본부 등 다양한 본부의 역할이 서로 겹치거나 조정되지 않고 있다"면서 "질병관리본부장이 컨트롤 타워 역할을 맡아 위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통제와 권한을 위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가장 시급한 문제 중 하나로 전문가 자문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염 교수는 정부 및 정치권과 독립적으로 운영할 있도록 자문위를 법제화 해 과학적 증거를 바탕으로 자문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감염병을 올바르게 관리하기 위해서는 정치 및 외교 문제를 고려하거나 개입하지 않고 전염병 관리 목표 및 감염 관리, 격리 및 격리에 대한 지침을 설정해야 한다"고 조언한 염 교수는 "감염병 관리 그룹 및 위원회는 의료 및 감염병 전문가들로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료기관과 의료진을 보호할 수 있는 감염병 정책이 필요하다는 점도 짚었다.

"의료기관이 오염되면 취약한 환자가 감염되어 사망률이 높고 2차 감염이 발생한다"고 밝힌 염 교수는 "의료기관과 의료진이 보호되는 경우에만 다양한 감염병 관리 정책을 구현할 수 있다"며 "감염병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의료기관과 의료진의 보호"라고 강조했다.

각 의료기관이 모든 임상 상황에 대비할 수 있도록 진료 표준과 절차를 확립할 것도 주문했다.

염 교수는 "각 의료기관은 가능한 모든 임상 상황에서 감염성 및 비 감염성 환자를 치료할 수 있도록 진료 표준과 절차를 확립해야 한다"며 "응급 상황·집중 치료·수술 등에 대해서도 진료 표준과 절차를 확립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쟁과 같은 감염병 위기 상황에 대비할 수 있도록 예비 지원인력 양성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염호기 인제의대 교수(서울백병원 호흡기내과) ⓒ의협신문
염호기 인제의대 교수(서울백병원 호흡기내과) ⓒ의협신문

"감염병은 전쟁과도 같은 위기"라고 밝힌 염 교수는 "전쟁 시 훈련된 예비군이 필요하듯이 감염병 대유행 시 상시 훈련된 예비 의료인력이 필요하다"며 "예비 의료인력을 교육하기 위한 예산 지원과 함께 감염병 대유행 시 예비 의료인력을 동원할 수 있는 방법도 계획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보통신기술(Information Communications Technologies, ICT)을 활용, 감염병 예방과 관리 시스템을 개발해야 한다는 점도 짚었다. 염 교수는 "COVID-19에 대응하면서 온라인 교육·재택 화상 근무·원격 진료·생활치료센터·자가격리 프로그램 등을 통해 ICT의 감염병 관리와 예방 효과가 입증됐다"며 "정부는 앞으로 다양한 ICT 개발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고 밝혔다.

염 교수는 "우수한 의료 시스템·마스크 사용·검역 시스템·빠른 대량 진단·ICT·자발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통해 COVID-19 발생을 극복하고 있지만 자만하지 말고 감염병 재유행에 대비해 미비한 점을 하나하나 다시 점검하고, 지속가능한 감염병 정책을 세워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