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루리시티, 허가사항에 CVOT 임상결과 반영
트루리시티, 허가사항에 CVOT 임상결과 반영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20.05.13 11:0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WIND' 임상서 MACE 이상반응 최초 발생 유의하게 감소

트루리시티(성분명 둘라글루타이드)의 국내 허가사항에 심혈관계 혜택을 입증한 임상이 반영됐다.

한국릴리는 제2형 당뇨병 환자에게 주 1회 투여하는 GLP-1 유사체 트루리시티가 5월 6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심혈관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임상시험 정보를 허가사항에 추가하는 것을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변경에 따라 '사용상의 주의사항' 내 '전문가를 위한 정보' 항목이 신설되어 트루리시티의 심혈관계 결과 임상시험(CVOT)에 대한 상세 정보가 추가됐다.

트루리시티가 장기간 심혈관계 결과 임상시험에서 주요 심혈관계 이상반응(MACE)의 최초 발생까지 기간의 위험을 감소시키는데 통계적으로 유의한 결과를 보였다는 내용이다.

이는 한국 포함 전세계 24개국 제2형 성인 당뇨병 환자 9901명을 대상으로 트루리시티의 심혈관계 질환에 대한 결과를 평가한 REWIND 임상 결과를 기반으로 이뤄졌다.

REWIND는 GLP-1 유사체 계열 치료제 중 최장 기간(중앙 추적 기간 5.4년)에 걸쳐 진행된 심혈관계 결과 임상시험으로, 심혈관계 질환 확진 병력이 없는 환자가 다수 포함됐다.

연구에서 트루리시티는 심혈관계 관련 사망, 치명적이지 않은 심근경색 또는 치명적이지 않은 뇌졸중을 포함한 복합 평가 변수인 MACE의 최초 발생까지 기간의 위험을 12% 감소시킨 것으로 나타났다(HR:0.88, 95% CI 0.79-0.99).

김계원 한국릴리 당뇨사업부 총괄 전무는 "주 1회 투약하는 트루리시티가 투여 편의성과 우수한 혈당 강하 효과에 더해,  MACE의 최초 발생까지 기간의 위험을 감소시킨 결과를 바탕으로 국내 제 2형 당뇨병 환자의 효과적인 동반질환 관리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지난 2월 트루리시티를 심혈관질환이 있거나 다양한 심혈관질환 위험 요인을 동반한 제2형 당뇨병 환자의 MACE 위험을 낮추는 치료제로 승인했다.

앞서 미국당뇨병학회(ADA)는 2019년 7월 당뇨병 진료지침을 일부 개정하고 '제 9장. 약물을 통한 혈당 관리 전략'과 '제 10장. 심혈관질환 및 위험 관리 전략'에 REWIND 임상 결과를 근거로 트루리시티가 MACE에 우월성을 검증했다는 내용과 함께 REWIND 임상 정보 안내 문구를 신설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