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팜비오- SK케미칼, 비뇨기의약품 5품목 공동마케팅
한국팜비오- SK케미칼, 비뇨기의약품 5품목 공동마케팅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5.06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립선 비대증 치료제 '쏘메토' 주력…모누롤산·게그론캡슐 등
한국팜비오와 SK케미칼은 전립선 비대증 치료제 '쏘메토' 등 5개 비뇨기의약품에 대한 공동 마케팅 협약을 체결했다. 한국팜비오 충주 EU GMP공장 전경.
한국팜비오와 SK케미칼은 전립선 비대증 치료제 '쏘메토' 등 5개 비뇨기의약품에 대한 공동 마케팅 협약을 체결했다. 한국팜비오 충주 EU GMP공장 전경.

한국팜비오와 SK케미칼은 전립선 비대증 치료제 '쏘메토' 등 5개 비뇨기의약품에 대한 공동 마케팅 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양사의 공동마케팅 개시일은 5월 1일이다.

공동마케팅 제품은 쏘메토320mg연질캡슐을 비롯 요로감염증 치료제 '모누롤산', 간질성 방광염 치료제 '게그론캡슐', 요석 전문 치료제 '유로시트라-케이서방정', '유로시트라-씨산' 등 5개 품목이다.

이 중 특히 SK케미칼이 기대를 걸고 있는 품목은 전립선비대증 치료제 '쏘메토320mg연질캡슐'(성분명: 세레노아 레펜스 지질성스테롤추출물/serenoa repens lipidosterolic ext)이다.

50대 이상 남성에서 주로 발생하는 전립선비대증은 방광의 배출장애 등을 통칭하는 하부요로 증상으로 환자의 삶의 질 저하는 물론, 심할 경우 수술까지 고려해야 하는 대표적인 중장년 남성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및 국내 의약품 통계전문 UBIST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국내 전립선비대증으로 진료받은 환자수는 131만명에 이르며, 전립선비대증 치료에 사용되는 의약품 시장은 3822억원 규모로 나타났다. 5년 전인 2015년에 비해, 각각 25%, 34% 증가했다.

쏘메토 연질캡슐은 세레노아 레펜스 제제 가운데 유일하게 보험 적용이 가능한 전립비대증 치료제다. 쏘메토의 주성분 세레노아 레펜스는 EU 등 서구에서는 이미 전립선비대증 치료제로 널리 사용되는 대표 약물이다.

글로벌 의학저널 <바이올로지컬 앤 파마수티컬 불레틴(Biological and Pharmaceutical Bulletin)>에 따르면 세레노아 레펜스의 주요 성분인 '올레산'과 '라우르산' 등의 유리지방산은 전립선 비대증을 유발하는 디히드로테스토스테론을 생성하는 효소인 5알파-환원효소(5α-Reductase)를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기환 한국팜비오 부사장은 "SK케미칼과 협약을 통해 회사의 대표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 제고를 기대한다"며 "양사 간 마케팅 시너지를 통해 더 많은 의료진과 환자들의 기대를 충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SK케미칼 실장은 "한국팜비오의 우수한 비뇨기계 치료제를 공동마케팅 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특히 쏘메토를 통해 50대 이상 남성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공동마케팅은 일반 병의원을 대상으로 진행하며, 상급종합병원·종합병원은 기존대로 한국팜비오에서 전담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