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레이저티닙 마일스톤 기술료 432억 수령
유한양행, 레이저티닙 마일스톤 기술료 432억 수령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20.04.08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금 5000만 달러 이어 첫 마일스톤 기술료

유한양행의 레이저티닙이 마일스톤 1단계 기술료를 수령한다. 2018년 다국적제약사 얀센과 계약한 마일스톤 총액 12억 500만 달러(한화 1조 5000억원) 중 첫 수령이다.

유한양행은 8일 보도자료를 통해 레이저티닙 개발 진행에 따른 3500만 달러(한화 432억원)의 기술료를 수령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기술료는 계약 체결 당시 수령한 5000만 달러(한화 617억원) 이후 레이저티닙이 유한양행에 안겨준 두 번째 성과다.

유한양행은 이 기술료를 앞선 계약에 따라 기술수출 금액 및 경상기술료의 40%를 오스코텍과 제노스코에 배분해 지급하게 된다.

한편 레이저티닙은 EGFR 양성 비소세포폐암 표적항암제 후보물질로 지난해 란셋 온콜로지(Lancet Oncology)에 임상 1/2상 시험의 안전성 및 항종양 효과를 발표했다.

또한 미국임상암학회(ASCO) 포스터 발표 및 암연구 전문학술지인 클리니컬 켄서 리서치(clinical cancer research)를 통해 우수한 안전성과 높은 약물 뇌투과도에 기인한 폐암의 뇌전이 동물모델에서 우수한 효능을 보고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