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노메드 펀더스AI' 첫 식약처 3등급 인허가
'뷰노메드 펀더스AI' 첫 식약처 3등급 인허가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4.02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확도 입증 비영상의학 분야 최초…"망막진단 필수 소견 제시"
안과 최고 권위 'Ophthalmology'에 높은 정확도 연구논문 게재

의료 인공지능(AI) 솔루션 기업 뷰노의 AI 기반 안저 판독 솔루션 '뷰노메드 펀더스 AI'(VUNO Med-Fundus AI)가 식품의약품안전처 3등급 인허가를 획득했다. 이 솔루션은 비영상의학 분야에서 3등급 인허가를 받은 국내 첫 인공지능 의료기기로서 임상시험을 통해 판독 정확도를 입증했다.

뷰노메드 펀더스 AI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수초 만에 망막안저 사진을 분석해 12가지 이상 소견 유무, 비정상 병변을 제시한다.

판독을 통해 제시하는 12가지 소견은 출혈·면화반·맥락망막위축·드루젠·경성삼출물·황반원공·유수신경섬유·망막전막·망막신경섬유층결손·녹내장성 시신경유두 이상·혈관이상·비녹내장성 시신경유두 이상 등으로 당뇨망막병증·황반변성·녹내장을 비롯 모든 망막 질환 진단에 필요하다.

뷰노의 AI 기반 안저 판독 솔루션 '뷰노메드 펀더스 AI'(VUNO Med-Fundus AI)가 식품의약품안전처 3등급 인허가를 획득했다. 이 솔루션은 수초 만에 망막안저 사진을 분석해 12가지 이상 소견 유무, 비정상 병변을 제시한다.
뷰노의 AI 기반 안저 판독 솔루션 '뷰노메드 펀더스 AI'(VUNO Med-Fundus AI)가 식품의약품안전처 3등급 인허가를 획득했다. 이 솔루션은 수초 만에 망막안저 사진을 분석해 12가지 이상 소견 유무, 비정상 병변을 제시한다.

뷰노메드 펀더스 AI는 10만장 이상의 망막안저 사진을 60여명의 안과 전문의가 판독한 대규모 학습데이터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이 솔루션은 국제 3대 생의학 영상대회로 꼽히는 'ISBI 2018' 안저 진단 챌린지에서 1위를 차지해 우수한 기술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또 2019년 안과분야 최고 권위 학회지인 <Ophthalmology>에 게재된 논문에 따르면 해당 솔루션의 12가지 소견에 대한 정상·비정상 분류 성능은 96.2∼99.9%를 기록했으며, 외부 데이터셋에서도 94.7∼98.0%로 유의미한 정확도를 입증했다.

정규환 뷰노 기술총괄 부사장(CTO)은 "뷰노메드 펀더스 AI는 3등급 의료기기로서 임상시험을 통해 정확도를 입증한 국내 유일 AI 기반 안저 판독 솔루션"이라며, "망막 질환 진단을 위한 모든 주요 소견을 직관적으로 전달해, 다양한 임상환경에서 의료진의 핵심적인 진단 보조 도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저 검사는 시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망막·시신경·망막혈관 등으로 구성된 안저 상태를 확인하는 검사로 황반변성·당뇨망막병증·녹내장 등 3대 실명원인질환을 조기에 발견하는 데 도움이 된다. 고령화 영향으로 3대 실명원인질환의 국내 환자 수는 2015년 127만명에서 2019년 170만명으로 급증 추세를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