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스케어 "이제부터 HK이노엔입니다"
CJ헬스케어 "이제부터 HK이노엔입니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3.30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부터 사명 변경…혁신·새로움·연결·미래 의미 담아
글로벌 바이오헬스 시장 선도 100년 기업 도약 다짐

한국콜마의 자회사 CJ헬스케어가 'HK이노엔'(HK inno.N Corporation)으로 사명을 바꾸고 바이오헬스 기업으로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HK이노엔은 오는 4월 1일 창업 36주년을 맞아 사명 변경을 공식화한다.

CJ헬스케어는 지난 2018년 한국콜마와 합병 이후 지난 2년 간 혼선을 최소화하고자 기존 사명을 유지해왔다.

그동안 헬스앤뷰티 사업 강화, 수액 신공장 증설 투자, 건강기능식품 해외 진출 등으로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온 CJ헬스케어는 제약기업을 넘어 글로벌 바이오헬스 기업 도약을 위한 미션과 비전을 담은 'HK이노엔'으로 사명을 바꿨다.

HK이노엔은 혁신을 뜻하는 '이노베이션(innovation)'과 글로벌 바이오헬스 기업으로서 갖춰야 할 정신인 '새로움(New)'·'연결(and)'·'미래(Next)' 등의 의미를 함축적으로 담았다. 새 미션에 담긴 의미처럼 HK이노엔은 신약 및 신기술 연구, 오픈 이노베이션, 고객 지향적 제품 개발 등을 통해 글로벌 바이오헬스 산업의 리더로 자리매김한다는 비전을 세웠다.

강석희 HK이노엔 대표는 "지난 30여 년간 어제보다 더 나은 오늘을 만드는 혁신의 여정을 걸어왔다"면서 "국내 첫 EPO제제(신성 빈혈치료제) 개발을 시작으로 대한민국 30호 신약 케이캡정 개발, 베트남 건강기능식품 시장 진출, 수액제 신공장 투자 등 끊임없이 도전을 이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제약산업을 넘어 글로벌 바이오헬스 산업을 선도하는 100년 기업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새로운 도전에 함께 하자"고 다짐했다.

HK이노엔은 1984년 사업을 시작해 올해 창립 36주년을 맞는다. 2018년 한국콜마와 한 식구가 된 이후 연착륙에 성공한 HK이노엔은 국내 30호 신약인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케이캡정 출시 후 세계 22개 국에 진출하며 글로벌 대형 신약으로서 가능성을 보였다. 이와 함께 최근에는 베트남 호치민에 법인을 설립하고 '컨디션' 브랜드를 딴 건강기능식품을 연이어 출시하며 현지 건강기능식품 시장에 진출하는 성과도 냈다.

미래 성장동력을 강화하기 위해 활발한 투자도 이어졌다. HK이노엔은 충북 오송에 연간 5500만개(Bag)의 수액제를 생산할 수 있는 신 공장을 증설하며 수액 사업 키우기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