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낙관보다 현실 인식 필요
코로나19, 낙관보다 현실 인식 필요
  • 강석하 과학중심의학연구원장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0.03.22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인해서 전세계가 충격에 빠졌다. 1월에 중국 우한시에서 벌어졌던 난리가 2월에는 우리나라에서 벌어지기 시작했고, 3월이 되니 유럽까지 번졌다. 학교가 문을 닫고 각종 스포츠 대회마저 중단됐다. 외출을 제한하고 대중교통까지 멈춘 나라도 있다. 

가장 큰 걱정은 지금이 절정기가 아니고 이제 시작 단계라는 점이다. 작년 12월에 중국 우한에서 폐렴을 일으키기 시작했던 바이러스가 퍼져서 몇몇 나라에서는 수만 명을 감염시켰고 다른 나라들도 점점 확진자 수가 늘고 있다. 시간의 차이만 있을 뿐 바이러스는 모든 곳으로 퍼질 것이다. 

인류는 코로나바이러스를 제압한 경험이 있다. 사스는 2002년 처음 등장해서 1년도 지나지 않아 종식시켰기 때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등장 초기에는 우려가 이렇게 크지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의 유전체 염기서열은 사스 코로나바이러스와 79% 일치한다. 사스 코로나바이러스와 똑같이 숙주 세포 표면의 ACE2 단백질에 결합해 침투하는 특성도 같다. 그런데 초기에는 알지 못했던 바이러스의 성질이 점차 확인되면서 희망은 절망으로 바뀌었다. 

코로나19가 메르스나 사스에 비해서 치사율은 낮다. 그러나 끔찍하게도 전염성이 너무 강하다. '설마 그렇기야 하겠어?'라고 생각했는데, 잠복기에 전염되는 경우도 있고, 심지어 증상 없이 많은 양의 바이러스를 배출하는 감염자도 발견됐다. 

사스와 메르스는 감염된 환자가 증상이 심해지면서 바이러스 배출량이 증가했다. 환자를 발견해서 신속하게 격리시키면 전염을 차단할 수 있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증상이 발생하는 초기에 바이러스를 많이 배출하기 때문에 증상이 발생한 뒤에 검사를 하고 격리시키면 전염을 차단하기에는 이미 늦다. 

우리나라는 확진자의 동선을 추적해서 전염됐을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을 검사하는 적극적인 대응전략을 펼쳤다. 눈에 보이는 환자들을 아무리 열심히 추적해도 어디에선가는 전염이 시작돼 집단 감염까지 이른 뒤에서야 발견되는 사례들을 보면, 완전한 차단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인류가 이 바이러스를 완전히 없애지 않는 한 확산을 잠재울 수는 없다. 이 모든 소동은 한 명(또는 한 마리의 동물)에서 출발했다. 어떤 지역에 감염자가 한 명만 들어와도 감염자가 금세 수백 명, 수천 명으로 불어날 수 있다. 

바이러스의 확산을 언제 어떻게 꺾을 수 있을까?

인구의 절반이 감염되고 난 뒤에는 확산이 감소할 수도 있겠다. 그런데 대구에서 수천 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자 의료 시스템이 심각한 위기에 직면했었다. 수백만 명이 한꺼번에 감염되면 어떻게 될까? 우리가 저항 없이 수천만 명이 감염되는 운명을 순순히 받아들일 일은 없다.

백신이 나오기 전까지는 우리가 이 바이러스에 대항할 마땅한 무기가 없다. 서로 접촉을 최소화하는 방법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이다. 아마도 바이러스의 확산세에 맞춰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강도를 조절하면서 지내는 방법 밖에 없을 것 같다. 사람들이 사회 활동을 줄이면 생산과 소비에도 차질이 생기지만 경제적 타격을 감수하는 것 말고는 방도가 없다.

RNA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 개발이 성공하기 쉽지 않은 일이다. 그러나 백신 기술은 최근 1세기에 들어서 많이 발전했다. 전 세계적인 확산을 멈출 수 없음이 명백해졌기 때문에 잠재력 있는 제약회사 모두가 백신 개발에 뛰어들고 그 중 몇몇은 성공을 거둘 것이다. 벌써 임상시험 단계에 진입한 후보들도 나오고 있다. 

3단계에 걸친 안전성과 유효성 검증은 필수적이기 때문에 백신이 시판되려면 1년 이상의 시간이 필요하다. 백신이 보급되는 시기까지 건강을 놓치지 않으면서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할 방법을 궁리해야 한다. 

근거 없는 낙관은 해가 될 수 있다. '조금 지나면 괜찮아지겠지'라는 막연한 기대는 미봉책만 반복하게 만든다. 지금과 같은 난관이 1년 이상 계속될 수 있음을 인정하고, 단순한 시간 미루기가 아닌 지속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 칼럼과 기고는 본지의 편집방침과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