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한국로슈, 1회 복용 인플루엔자 치료제 '조플루자' 공동판매
종근당-한국로슈, 1회 복용 인플루엔자 치료제 '조플루자' 공동판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3.19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영업·마케팅 공동 진행…양사 협력 통해 시장 점유 확대 기대
1회 경구 투여·빠른 증상 완화 장점…바이러스 복제 억제 새 기전
종근당과 한국로슈는 최근 인플루엔자 치료신약 조플루자(성분명: 발록사비르 마르복실)의 국내 유통 및 공동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종근당과 한국로슈는 최근 인플루엔자 치료신약 조플루자(성분명: 발록사비르 마르복실)의 국내 유통 및 공동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한 번 복용으로 인플루엔자 치료가 가능한 항바이러스 신약이 나왔다.

종근당과 한국로슈는 최근 인플루엔자 치료 신약 '조플루자'(성분명: 발록사비르 마르복실)의 국내 유통 및 공동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종근당은 조플루자의 유통을 담당하고, 마케팅과 영업은 한국로슈와 공동으로 진행하게 된다.

조플루자는 타미플루 이후 20년 만에 개발된 새 작용기전의 항바이러스 신약이다. 12세 이상 청소년 및 성인의 A·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로 19일 출시했다.

특히 기존 경구 인플루엔자 치료제는 5일간 투여해야 했지만, 조플루자는 단 1회의 복용으로 치료가 가능해 환자의 복약 편의성을 개선했다. 복용 후 증상완화 속도가 빠르고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 중단까지의 시간을 단축시켜 감염 예방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닉 호리지 한국로슈 대표는 "조플루자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복제를 억제하는 새 작용기전을 가진 인플루엔자 치료제로 단 1회 복용의 편의성도 갖추고 있다"며 "영업 및 마케팅에서 전문성을 갖춘 종근당과의 협력을 통해 기존 항바이러스제가 충족하지 못했던 치료 영역에 대한 해결 방안을 제시하고 공중보건 증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주 종근당 대표는 "종근당과 한국로슈는 2012년 인플루엔자 치료제 타미플루를 공동판매하며 협력관계를 가져왔다"며 "이번 계약으로 양사의 협력이 더욱 공고해지고 시너지가 발휘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