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약품, 성남시·분당제생병원에 마스크 6000장 기부
국제약품, 성남시·분당제생병원에 마스크 6000장 기부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3.19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초엔 대구·경북에 3만장 지원…"소외계층·의료진에 도움 기대"
제약사 유일 보건용 마스크 자체 생산…"코로나19 극복 보탬되길"

국제약품은 3월 초 대구·경북에 마스크 3만장 지원에 이어 최근 경기도 성남시청과 분당제생병원에 KF94 보건용 마스크를 기부했다.

제약회사로는 유일하게 보건용 마스크를 자체 생산하고 있는 국제약품은 본사가 위치한 성남시에 3000장, 분당 제생병원에 3000장 등 총 6000장을 전달했다.

국제약품은 "정부의 공적마스크 조달에 80%을 수급하고 남은 20%생산량으로 기존 판매처와의 계약물품 공급에도 벅차지만 지역사회와 함께 한다는 의미와 국민보건의 최일선에서 방역용 물품의 부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의료진에게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남태훈 대표이사는 "기부는 넉넉할 때보다는 어려울 때 하는 것이 값진 것"이라며 "전 국민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때에 지역사회 소외계층과 의료진의 어려움이 작게나마 해소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