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구 대구시의사회장 두번째 호소 "종교 집회 자제" 당부
이성구 대구시의사회장 두번째 호소 "종교 집회 자제" 당부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0.03.17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안심 이르다…다수 모이는 행사 바이러스 확산 요인
이성구 대구광역시의사회장
이성구 대구광역시의사회장

이성구 대구광역시의사회장이 '대구시민들에게 드리는 호소문'을 17일 발표하고, 다수가 모이는 종교 집회 및 회식 등을 자제해달라 부탁했다.

코로나19 확산이 대구·경북지역을 중심으로 급증할 때 대구시의사회원들에게 긴급 지원을 요청하는 호소문을 발표한 데 이어 두 번째 호소문이다.

이성구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많은 고통을 겪고 있지만, 다행히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로 인해 초반과 비교해 사태가 다소 진정되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직 안심하기엔 이르다"며 "소모임 및 집회 등으로 인해 소규모 집단 감염이 산발적으로 일어나고 있어 대규모 확산의 불씨가 남아있다"고 우려했다.

이 회장은 "이번 대구·경북의 대규모 확진자 증가가 신천지라는 종교 집회에 의해 시작된 점을 상기해 보면, 지금 이 시기에 종교 집회나 행사 및 회식 등을 자제하는 것이 너무 절실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정 공간에서 다수가 모이는 집회의 경우 바이러스 확산을 유발하는 직접적인 요인이므로 이를 적극적으로 자제해 달라"고 간곡히 당부했다.

특히 "사상 초유의 의료재난 사태 극복에 있어 지금까지 보내주신 시민 여러분의 자발스러운 참여가 가장 큰 힘이 됐다"며 "아무쪼록 이 사태를 조속히 종식하고 우리 자신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지금과 같은 협조를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