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천안병원, 코로나19 난국 속 무기계약직 전원 정규직 전환
순천향대천안병원, 코로나19 난국 속 무기계약직 전원 정규직 전환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3.12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 공동 TF 3년 협의 끝 '결실'…"성숙한 노사 문화 조성"
"경기침체 장기화 극복 함께 나누는 사회적 책임 다할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경기침체가 이어지는 가운데 순천향대 부속 천안병원이 계약직 교직원들에 대한 대규모 정규직 전환을 단행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경기침체가 이어지는 가운데 순천향대 부속 천안병원이 계약직 교직원들에 대한 대규모 정규직 전환을 단행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경기침체가 이어지는 가운데 순천향대 부속 천안병원이 계약직 교직원들에 대한 대규모 정규직 전환을 단행했다.

순천향대천안병원은 노사 협의를 통해 무기계약직 교직원 181명을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했으며, 이 중 1년 이상 재직한 교직원 104명을 1일 부로 우선 전환했다고 밝혔다.

무기계약직은 단기계약직 교직원들의 고용안정을 위해 정년을 보장해준 직군으로 임금·승진 등에서 정규직과는 다른 기준이 적용된다.

이번 정규직 전환 결정은 병원 노사가 공동 TF까지 조직하고, 3년간의 오랜 협의 끝에 거둔 결실이다.

지난 2018년 병원노사는 임금 및 단체협약을 체결하면서 '일자리 질 개선 공동 TF'를 출범시켰다.

이문수 병원장은 "성숙한 노사문화를 바탕으로 어려운 시기에 함께 나누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중부권 최종 거점병원으로서 코로나19 극복의 최일선에서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