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대구동산병원, 코로나19 치료시설 확충 노력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코로나19 치료시설 확충 노력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0.03.11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0병상 → 452병상으로 늘려…중환자실 20병상으로 증설 추진
확진자 산모 위한 외래진료실 개설…11일 산모 4명 입원치료 받는다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으로 활동 중인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이 늘어가는 확진 환자들의 치료시설 확보와 중환자 치료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구동산병원은 지난 2월 21일 지역거점병원으로 지정되자, 7개 병동에 240병상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입원 치료를 시작했다.

점차 추가 병상을 확보해 300병상의 전용 병실을 운영했으나, 3월 7일에는 총 9개 병동 452병상 규모로 병상 수를 대폭 늘렸다.

우선 기존 건물을 개조하는 방식으로 '구병동(救病棟)'을 신규 개설하여 145병상을 확보했다. 여기에 중환자실 7병상을 추가하며, 총 152병상을 증설했다.

병원 관계자는 "구병동은 거동이 가능한 경증 환자 위주의 입원 병동으로 운영할 계획이며, 기존 확진자 중 증상이 가벼운 64명을 구병동으로 전동 완료했다"라고 말했다.

이 밖에 대구동산병원은 중증환자 관리에 집중하고 사망자를 최소화하기 위해 빠르면 이번 주 안에 10개의 중환자실을 추가로 마련한다.

해당 중환자실에는 대한중환자의학회 소속 의사 10명이 의료지원을 할 예정이다.

또 병원 1층에 산부인과 외래 진료소를 개설하며 확진자 산모를 위한 외래 진료 시설을 마련하고 산부인과 의료진을 배치했다.

이에 따라, 확진 판정을 받은 임산부 4명이 3월 11일 대구동산병원으로 입원해 치료를 받는다.

10일 현재 총 362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동산병원에 입원 치료 중이며, 현재까지 총 32명이 퇴원해 코로나19 극복이라는 희망 소식을 전하고 있다.

서영성 대구동산병원장은 "이러한 활동은 120년간 지역민과 함께해온 대구동산병원이 지역사회 병원으로서 책무를 다하는 것이고, 대구시민들로부터 받은 과분한 사랑에 대한 미미한 보답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늘어나는 확진자로 인해 24시간이 모자랄 정도지만 전국 곳곳에서 보내주는 따뜻한 도움의 손길과 응원 메시지에 힘입어 오늘도 환자 치료와 지역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의료진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