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국가적 재난 극복할 위기대응병동 운영
서울대병원, 국가적 재난 극복할 위기대응병동 운영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0.03.05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지역에서 수술·시술 필요한 환자 전원 받아 치료…50병상 가동
서울대병원 위기대응병동 중환자실 내부
서울대병원 위기대응병동 중환자실 내부

서울대병원이 의료기관 부족으로 위험 상황에 놓인 대구·경북지역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위기대응병동을 운영하기로 했다.

서울대병원은 4일부터 기존 병상 약 50개를 위기대응병동으로 바꿔 대구·경북지역에서 수술과 시술이 필요한 환자를 받아 치료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최근 기존 진료량을 30% 감축해 의료진과 병실을 확보했다.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확진자가 대구·경북지역에서 4000명을 넘어가면서 의료기관이 포화 상태에 이르렀다.

현재 상황에서 큰 문제 중 하나가 암·심혈관계 질환 등 중증 희귀난치질환 환자들이 소외되고 있다는 것이다.

감염보다 훨씬 더 위급하고 치료가 시급함에도 입원 순서에서 뒤처지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정승용 서울대병원 진료부원장은 "대학병원의 본연의 역할은 중증 희귀난치질환 치료다. 감염병으로 인한 위기상황은 맞지만 정작 치료가 급한 환자를 외면할 수는 없다"라고 운영 취지를 밝혔다.

서울대병원은 지난 주말 동안 기존 병실 리모델링을 마치고 관련 기관과 협의해 환자를 이송받을 계획이다.

위기대응중환자실 10병상과 외과계 위기대응병동 22병상을 4일부터 운영에 들어갔으며, 내과계 위기대응병동 20병상에서도 3월 9일부터 선별된 환자를 받아 치료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