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보의들 "조금만 더 힘내자. 함께 이겨내자!" 독려 이어져
공보의들 "조금만 더 힘내자. 함께 이겨내자!" 독려 이어져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0.02.25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공협 "오늘도 우린,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의료 빈틈을 채운다"
"의사이자, 한 사람으로서 두렵지만, 국민 믿음 위에서 최선 다할 것"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 ⓒ의협신문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 ⓒ의협신문

코로나19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의과 공중보건의사들이 서로를 격려하며 국민들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는 25일 성명을 통해 "국민들께서도 의과 공중보건의사들의 노고를 알아주시리라 믿는다. 그 믿음 위에 서서 오늘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공협은 "매일같이 쏟아지는 코로나19 관련 소식으로, 모두가 불안과 피로에 젖어있다. 질병관리본부와 각종 언론을 통해 시시각각 보도되는 문자와 숫자들은 이미 지역사회감염이 시작됐음을 알렸다"며 "24일에는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됐다. 국가공무원 신분이자 의사인 의과 공중보건의사들은 일선 방역 현장인 선별진료소 등에서 일하며 지역사회 감염관리의 한 축을 맡아 업무에 매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의과 공중보건의사들은 선별진료소 외에도 전국 공항의 검역소, 각 시도 역학조사관, 그리고 타 시도 의료 인력으로 차출되며 국가 방역체계 대부분의 일선 현장에 투입되고 있다.

대공협은 "급증하는 업무로, 현장 인력의 피로가 쌓여가고 있다. 공중보건의사이기 이전에 한 명의 사람이자, 가족 성원으로서 위험 요인에 대한 잦은 노출로 자칫 본인을 비롯한 가족과 공동체 성원에게 악영향을 끼칠까 하는 염려와 걱정 또한 불어나고 있다"고 염려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 전국 의과 공중보건의사는 지역사회 감염의 최전선에서 의료인의 사명을 다하기 위해 맡은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타지역으로의 차출에 먼저 발 벗고 나서 자원하기도 한다. 이런 회원분들의 노력이 국민건강을 수호하고 감염확산을 방지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대공협은 "지역사회 주민, 더 나아가 국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공보의들의 노력이 절실히 필요하다. 범국가적 혼란을 사명과 자부심으로 함께 이겨낼 수 있도록 조금만 더 힘을 내자"고 독려했다.

국민들에게는 "의과 공중보건의사들의 노고를 알아주시리라 믿는다"면서 "그 믿음 위에 서서 저희는 오늘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