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전장 유전체 분석 논문 첫 공개
'코로나19' 전장 유전체 분석 논문 첫 공개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2.19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크로젠-서울대병원, 중국 바이러스와 염기서열 99.7% 일치
9개 유전변이 발견…확진자 검체 이용 유전적 특성 규명 진행

차세대염기서열분석(Next Generation Sequencing, NGS)을 활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장 유전체를 분석한 논문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개됐다.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과 서울대병원 공동 연구팀은 NGS 기술을 이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장 유전체를 분석한 연구 결과 논문 'Virus Isolation from the First Patient with SARS-CoV-2 in Korea'를 대한의학회 공식 학술지인 <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에 발표했다고 19일 밝혔다.

공동 연구팀은 중국 우한 지역에 거주하다가 국내 입국 후 코로나19로 확진된 환자의 호흡기(구강 인두) 샘플을 채취하고, 이를 세포에 접종해 바이러스 순수 배양에 성공했다. 증식한 바이러스를 투과 전자현미경을 통해 확인한 결과, 끝이 왕관처럼 뾰족한 모양으로 동그랗게 형성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입자를 확인했다. 이후 NGS를 활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장 유전체 분석을 진행했다.

분석 결과 국내 환자에서 분리된 바이러스는 중국에서 분리된 바이러스의 염기서열과 99.7% 일치하며, 9개의 유전적 변이를 밝혀냈다. 다만, 이 유전적 변이가 어떤 유의미한 결과를 가지는지는 심층 연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번 연구 결과 분리된 바이러스 이름을 'BetaCoV/Korea/SNU01/2020'로 명명했다.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과 서울대병원 공동 연구팀은 NGS 기술을 이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장 유전체를 분석한 연구 결과 논문을 대한의학회 공식 학술지인 '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에 발표했다. 사진은 전자현미경으로 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자현미경 확대 사진으로 바이러스 입자를 둘러싼 돌기들을 관찰할 수 있다. '코로나'는 라틴어로 왕관을 뜻하며 바이러스 입자들이 왕관모양의 돌기를 갖고 있어서 코로나바이러스라는 이름을 갖게 됐다.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과 서울대병원 공동 연구팀은 NGS 기술을 이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장 유전체를 분석한 연구 결과 논문을 대한의학회 공식 학술지인 '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에 발표했다. 사진은 전자현미경으로 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자현미경 확대 사진으로 바이러스 입자를 둘러싼 돌기들을 관찰할 수 있다. '코로나'는 라틴어로 왕관을 뜻하며 바이러스 입자들이 왕관모양의 돌기를 갖고 있어서 코로나바이러스라는 이름을 갖게 됐다.

공동 연구팀은 국내 확진자의 샘플을 확보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며, 이번 연구 결과 발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추가 연구를 이어갈 예정이다.

양갑석 마크로젠 대표는 "마크로젠은 NGS 기법을 활용해 최단 시간 내에 전장 유전체 분석을 진행했으며, 이를 통해 9개의 변이를 발견했다"며 "이는 확진자 개인별 보유 바이러스의 유전적 특성에 대한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는 방증으로 향후 이어질 후속 연구에서도 서울대병원과 긴밀히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중앙임상TF 자문위원장을 맡고 있는 오명돈 서울의대 교수(서울대병원 감염내과)는 "이번 연구에서 NGS 기법을 활용함으로써 바이러스 전장 유전체를 빠르게 분석해 바이러스 분리주의 특성을 단시간 내에 밝힐 수 있었다"며 "이런 기법은 향후에도 국내 유입되는 바이러스의 특성을 신속히 밝히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오명돈 교수는 국내 신종 바이러스의 침입이 있을 때마다 자문의로 지정되면서 정부 부처와 함께 신종 바이러스에 대해 발빠르게 대응해 왔다. 지난 4일 오명돈 교수팀은 1번 확진자의 치료 경과를 담은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논문을 발표했으며, 지속적으로 관련 연구 및 논문을 발표하면서 국내 코로나19 대응에 나서고 있다.

마크로젠은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발생 때 정부 부처 및 다양한 연구기관과 협력해 메르스 바이러스의 전장 유전체를 분석하고, 바이러스의 유전적 특성을 밝히기 위한 연구개발을 진행해 왔다. 마크로젠은 국내 신종 바이러스 위협 관련 보유 장비·시퀀싱·분석 역량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최단 시간 내 정확한 결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발 빠르게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