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지놈, 진단용 전장 유전체 서열 검사 첫 도입
GC녹십자지놈, 진단용 전장 유전체 서열 검사 첫 도입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2.12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센토진 DGS·DMS…세계 최대 유전자 DB 기반
유전성 희귀질환 원인 유전자 변이 진단 가능

임상유전체 분석 전문 기업 GC녹십자지놈은 독일 진단검사전문기업 센토진의 진단용 전장 유전체 서열 검사인'DGS(Diagnostic Genome Sequencing)'와 진단용 미토콘드리아 유전체 서열 검사인 'DMS(Diagnostic Mitochondrial sequencing)'의 국내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120여 개국에서 의뢰된 검사 결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세계 최대 유전체 변이 데이터를 제공하는 센토진은 유전성 희귀질환 진단에 특화된 글로벌 임상유전체 분석 전문 기업이다.

DGS 검사는 국내 첫 진단 목적 WGS(Whole Genome Sequencing·전장 유전체 서열 분석) 검사다. 기존에 질환 연구 목적으로 진행됐던 WGS 검사와 달리 유전성 희귀질환 진단에 쓰인다.

DMS 검사는 미토콘드리아 질환의 원인이 되는 유전자 변이를 검출하는 검사다. 특징적인 증상이 없고 다양한 증상을 보여 진단이 어려운 미토콘드리아 질환(MELAS 증후군·KSS;Kearns-Sayre syndrome 등)의 진단이 가능하다.

인체는 수많은 세포로 구성돼 있고 세포는 다시 핵·미토콘드리아 등과 같은 기관으로 구성돼 있다. 핵은 세포의 생명활동 중추역할을 하며, 미토콘드리아는 세포가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를 생성한다.

DGS 검사는 혈중 세포의 핵에 위치한 유전자 전체를 분석해 유전성 희귀질환의 원인이 되는 다양한 형태의 유전자 변이를 검출한다.

차세대염기서열(NGS)유전자 패널검사, 염색체 마이크로어레이 검사로는 발견할 수 없는 변이 유형을 모두 검출할 수 있어 현존하는 유전자 검사 중 가장 높은 진단율로 질환의 변이에 대한 종합적인 분석이 가능하다.

DMS 검사는 혈중 세포의 미토콘드리아 유전자 전체를 분석해 작은 사이즈의 유전자 변이부터 비교적 큰 사이즈의 결실까지 확인할 수 있다.

GC녹십자지놈은 DGS·DMS 검사 서비스를 통해 유전 질환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기존 유전자 검사에 대한 한계점을 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창석 GC녹십자지놈 대표는 "DGS 검사 후 발생하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 속에서 환자 증상과 연관된 유전자의 변이를 찾아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GC녹십자지놈은 이번 검사 도입을 통해 미진단된 유전성 희귀질환의 진단율 제고를 통해 고객 만족도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