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성심병원, 첫 AI 기반 치매 진단
강남성심병원, 첫 AI 기반 치매 진단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2.12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츠하이머성 치매 진단 솔루션 '뷰노메드 딥브레인' 도입
뇌 MRI 영상 통해 정상군 데이터 비교 진단…정확도·효율성 높여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은 최근 VUNO와 인공지능(AI) 기반 의료서비스 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의료기관 최초로 AI 기반 알츠하이머성 치매 진단 솔루션 '뷰노메드 딥브레인(VUNO Med-DeepBrain)'을 도입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뷰노메드 딥브레인은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진단 시 뇌 MRI 영상을 기반으로 정상군 데이터와 비교해 진단을 돕는 의료 인공지능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환자의 뇌 MRI 영상을 분석하는데 필요한 시간이 약 1분 정도로 짧아 MRI 영상 촬영 직후 결과를 확인할 수 있고, MRI 영상 수치를 시각적 그래프로 구현해 의료진에게 리포트 형태로 제공하고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위험성을 스크리닝 할 수 있도록 돕는다.

강남성심병원은 최근 VUNO와 인공지능(AI) 기반 의료서비스 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의료기관 최초로 AI 기반 알츠하이머성 치매 진단 솔루션 '뷰노메드 딥브레인(VUNO Med-DeepBrain)'을 도입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강남성심병원은 최근 VUNO와 인공지능(AI) 기반 의료서비스 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의료기관 최초로 AI 기반 알츠하이머성 치매 진단 솔루션 '뷰노메드 딥브레인(VUNO Med-DeepBrain)'을 도입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업무협약식에는 이예하 VUNO 대표(왼쪽 세번째)와 이영구 강남성심병원장(왼쪽 네번째) 등 두 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또 치매 관련 뇌 영역의 정량적 부피 및 통계 정보뿐 아니라, 혈관성 치매 진단 시 활용 가능한 백질 고강도 신호(White Matter hyperintensity·WMH) 분석 기능도 제공함으로써 치매를 포함한 여러 가지 뇌병변 진단을 돕는 핵심적인 역할을 기대할 수 있다.

이영구 병원장은 "우리 병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진료·교육·연구 영역에서 최첨단 AI 기반 기술을 의료현장에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다"며 "해당 장비 도입으로 내원하는 뇌병변 의심환자들에게 정확도와 효율성을 높여 보다 향상된 진단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