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보건의약계, 신종코로나 대응 힘 모은다
보건복지부·보건의약계, 신종코로나 대응 힘 모은다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0.01.29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협의체 구성...29일 첫 회의
의약계, 의료인 보호장비 및 신속진단키트 등 지원 요청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대한병원협회·대한치과의사협회·대한한의사협회·대한간호사협회·대한약사회 등 6개 보건의약단체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협의체룰 구성하고, 29일 오전 첫 회의를 열었다. ⓒ의협신문 김선경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대한병원협회·대한치과의사협회·대한한의사협회·대한간호사협회·대한약사회 등 6개 보건의약단체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협의체룰 구성하고, 29일 오전 첫 회의를 열었다. ⓒ의협신문 김선경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와 보건의약단체들이 손을 맞잡았다.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대한병원협회·대한치과의사협회·대한한의사협회·대한간호사협회·대한약사회 등 6개 보건의약단체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협의체룰 구성하고, 29일 오전 첫 회의를 열었다.

정부와 의약계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상황과 의약계 협조사항을 공유하고, 의료현장의 대응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정부 측은 환자 조기 확인을 위해 ▲수진자 자격조회시스템(건강보험 자격 확인) ▲ITS(해외 여행력 정보제공 프로그램)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이 의료기관에서 잘 활용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보건의약단체장들은 방호복 등 의료인 보호장비와 신속한 진단검사를 위한 진단키트 보급 필요성 등에 대한 현장의 의견을 전하면서, 의료인들이 감염병 예방과 환자 진료에 매진할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박능후 본부장은 "과거 메르스 사태 때도 보건의약단체들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큰 도움이 됐다"며 "최단시간에 최소한의 사회적 비용으로 감염병 위기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이번에도 정부와 의약단체가 힘을 함쳐 나가자"고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27일 4번째 환자 발생 이후, 아직까지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추가 확진자 발생은 없다. 

국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의 숫자는 6052명, 사망자는 132명으로 늘었다.

프랑스에 이어 독일에서도 4명의 확진자가 보고되면서 유럽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국의 숫자가 2곳으로 늘었고, 태국·마카오·대만·싱가포르·일본·베트남 등지에서 추가 확진자가 다수 나왔다.

특히 일본과 독일에서는 중국 방문력이 없는 확진자가 나와, 지역사회 내 2차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국 내 확진자 숫자는 28일 4515명에서 이날 5974명으로, 사망자 숫자는 106명에서 132명으로 크게 늘었다.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