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중대범죄 공보의 신분 박탈" 근거 규정 추진
政, "중대범죄 공보의 신분 박탈" 근거 규정 추진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0.01.22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제처, 2020년 정부 입법계획 보고...21대 차기국회서 진행
ⓒ의협신문
ⓒ의협신문

정부가 중대범죄를 저지른 공중보건의사의 신분을 박탈할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농어촌 등 보건의료를 위한 특별조치법' 개정 작업을 진행한다. 지도전문의 지정 및 지정취소 관련 업무를 관련기관에 위탁할 수 있도록 '전공의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전공의법) 개정도 추진한다.

법제처는 21일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도 정부 입법계획'을 보고했다.

이날 보고된 2020년 정부입법 과제는 모두 186건. 이 중 보건복지부 소관 법률은 농어촌 등 보건의료를 위한 특별조치법·의료급여법·전공의법 등 5건이다. 국회 제출시기는 모두 9월 이후로 4·15 총선 이후 새로 구성하는 21대 국회에서 추진한다.

세부 추진 내역을 살펴보면, 중대범죄를 저지른 공중보건의사 신분박탈 규정을 마련하고, 보건진료소 진료비 및 수수료 감면 사항을 조례로 위임할 수 있도록 '농어촌 등 보건의료를 위한 특별조치법' 개정에 나선다.

지도전문의 지정 및 지정취소 관련 업무의 위탁근거를 담은 '전공의법'과 인력지원전문기관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는 보건의료인력지원법의 개정도 준비하고 있다.

정부는 의료급여법 일부 개정을 통해 의료급여증 발급선택 및 자격양도·대여 시 부당이득금 징수, 현금으로 입금되는 의료급여에 다한 압류방지 전용통장 마련, 시·도지사의 보고 및 검사, 자료의 요청 권한 명시, 속임수나 부당한 방법으로 급여를 받은 사람에 대한 신고포상금 지급 근거 신설 등을 담을 계획이다. 

보건의료인력지원법에는 인력지원전문기관 위법·부당행위에 대한 제재규정, 인력지원전문기관 지정취소시 청문 규정, 인력지원전문기관 지정 및 취소시 공개규정 등을 마련할 방침이다.

약사법 개정을 통해서는 의약품 특허목록 등 재심사기준 세부사항 위임규정, 우선판매품목 허가요건 정비 등을 추진한다.

법제처는 매년 주요 정책의 법제화를 위해 부처별 법률 제정·개정계획을 종합·조정한 정부입법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정부입법계획은 국무회의 보고를 거쳐 국회에 통지하는 절차를 밟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