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협회, MIT 품다
제약바이오협회, MIT 품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1.22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IT ILP 설명회서 미국 바이오생태계 점검…"국내 기업 참여 기대"
제약바이오협회, 컨소시엄 형태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접점 확대

"미국 보스턴에서는 기업·대학·정부기관·스타트업 등이 협력해 혁신적인 성공 사례를 만들고 있습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컨소시엄을 통한 한국 제약사들의 참여도 큰 기대를 갖고 있습니다."

존 로버트 MIT 대관(CR) 수석 이사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주최로 21일 제약회관에서 열린 'MIT ILP(미국 메사추세츠공대 산·학 협력프로그램)' 설명회에서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대표들에게 전한 일성이다.

MIT ILP(Industrial Liaison Program)는 세계 260개 기업이 회원으로 가입한 산·학 협력프로그램이다. MIT ILP는 보스턴 켄달스퀘어에 위치한 150여개 연구소와 3000명 이상의 교수·연구진, 1800여 개의 스타트업 등을 토대로 첨단 기술의 상업적 성과를 위한 네트워크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번 설명회는 지난해 11월 원희목 회장이 미국 보스턴에서 MIT와 논의한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활성화 방안의 후속조치다. MIT 생명과학 담당 주요 인사 및 인공지능(AI) 기반 신약개발 스타트업 대표 등은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의 수요 파악과 산·학 협력프로그램 등 제약산업 전반에 대해 점검할 예정이다.

원희목 회장은 지난해 보스턴 바이오밸리에서 혁신적인 오픈 이노베이션 생태계를 확인하고, MIT 및 케임브리지 이노베이션센터(CIC) 등과 지속적인 교류 및 협력을 다짐했다.

존 로버트 MIT 수석 이사는 ILP에 가입한 생명과학 기업들의 성공 사례를 소개하며, 한국 제약바이오기업도 ILP를 통해 MIT 교수·스타트업 등과 맞춤형 개별 미팅 및 컨퍼런스 참여 혜택 등을 다양하게 누릴 수 있다고 밝혔다.

MIT ILP의 스타트업 익스체인지 프로그램의 경우 연간 약 600회 이상의 비즈니스 미팅을 주선한다. 기업마다 프로그램 디렉터를 배정해 관심 분야의 연구진, 스타트업 등과 하루에도 수차례 미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식이다.

일본 다케다제약도 2014년부터 MIT ILP에 참여, 다양한 비즈니스 미팅을 토대로 MIT 암연구소와 항암제 개발 등에 나서고 있다. 한 제약사의 경우 임상시험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고, 다른 기업은 특화된 분야의 원료합성기술을 갖고 있는 스타트업과 협력 계약을 맺었다.

존 로버트 이사는 "워낙 많은 교수진과 스타트업이 있다 보니 예상치 않은 훌륭한 파트너를 찾게 된다"며 "MIT를 경험하기 전에는 모를 수 있지만, 보스턴 켄달스퀘어의 바이오 생태계에서는 사업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빠르게 발전할 수 있는 기회가 많다"고 밝혔다.

협회는 이번 설명회를 시작으로 관심이 있는 국내 제약사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MIT ILP에 참여할 계획이다. 특히 제약바이오분야의 컨소시엄 참여는 70년 역사의 MIT ILP에서도 첫 시도다. 개별 참여보다 컨소시엄 형태 참여를 유도해 기업들의 연회비 부담을 줄이는 등 적극적인 참여와 지원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원희목 회장은 "미국은 글로벌 제약바이오산업의 45% 이상을 차지하는 선진 시장으로 보스턴은 최고 수준의 대학·병원·스타트업·다국적 제약사 R&D 본부 등이 자리 잡아 혁신의 글로벌 허브로 급부상하고 있다"며 "올해는 오픈 이노베이션이 역동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글로벌 생태계에 우리 제약바이오산업이 적극적으로 뛰어드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