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엠디뮨, '바이오드론' 활용 혁신 항암제 개발
일동제약-엠디뮨, '바이오드론' 활용 혁신 항암제 개발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1.2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내 특정 병변에 약물 전달 원천기술 접목 상용화 추진

일동제약과 엠디뮨이 '바이오 드론(bio drone)' 기술을 활용한 신개념 항암제 공동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엠디뮨은 세포 유래 소포(Cell Derived Vesicles·CDV) 대량 생산 능력을 보유한 바이오 벤처기업으로 체내 특정 병변으로 약물을 전달할 수 있는 원천기술인 '바이오 드론'을 활용해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엠디뮨에 따르면 CDV는 세포에서 나오는 나노 입자인 세포외 소포(Extracellular Vesicles·EV)의 일종으로 인체 유래 세포들로 만들어지므로 근원 세포막을 구성하는 유용한 단백질을 많이 포함하고 있다. 특히, CDV에 특정 약물을 탑재해 질병 부위를 타깃으로 효과적으로 작용할 수 있도록 하는 약물 전달 플랫폼으로 활용 가능성이 높다.

뿐만 아니라, CDV는 항암제 연구 분야에서 최근 주목 받고 있는 EV인 엑소좀(exosome)에 비해 대량 확보·성상 균일화 등 상용화 측면에서 유리해 경쟁력이 뛰어나다고 강조했다.

일동제약과 엠디뮨이 '바이오 드론(bio drone)' 기술을 활용한 신개념 항암제 공동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20일 엠디뮨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배신규 엠디뮨 대표(왼쪽)와 최성구 일동제약 중앙연구소장이 참석했다.
일동제약과 엠디뮨이 '바이오 드론(bio drone)' 기술을 활용한 신개념 항암제 공동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20일 엠디뮨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배신규 엠디뮨 대표(왼쪽)와 최성구 일동제약 중앙연구소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일동제약은 항암제 분야 연구개발 역량과 엠디뮨의 면역세포 유래 CDV 대량 생산기술·암세포 표적 지향 바이오 드론 기술 등을 접목해 혁신 신약 항암제 개발에 나선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사망 원인 1위가 암인 만큼 항암제 시장 역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기존 약물이 가진 한계를 넘어서는 새로운 항암제 개발을 목표로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성구 일동제약 중앙연구소장 "신약 개발 성공의 관건은 차별화된 후보물질과 원천기술 확보, 신속한 연구개발 및 상용화"라며 "상호 소통·협력을 통한 생산적 결과 도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배신규 엠디뮨 대표는 "이번 협약 체결로 원천기술 상용화 및 신약 연구개발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일동제약과 협력해 가시적 성과를 창출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