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동원 가톨릭의대 교수, 인지중재치료학회장
양동원 가톨릭의대 교수, 인지중재치료학회장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0.01.16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동원 가톨릭의대 교수(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의협신문
양동원 가톨릭의대 교수(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의협신문

양동원 가톨릭의대 교수(서울성모병원 신경과)가 인지중재치료학회(Society for Cognitive Intervention) 제 2대 회장에 취임했다. 임기는 2020년 1월부터 2년간이다.

인지중재치료학회는 2017년 11월 창립한 신생학회다. 치매 치료에 있어 다양한 의료적 중재를 통해 뇌 혹은 정신 질환으로 인한 인지기능 이상을 치료하고 연구하는 전문 학술단체다. 정신건강의학과와 신경과 전문의들로 구성돼 있다.

인지중재치료란, 인지능력 개선을 위한 비약물적 치료기법이다. 넓은 의미로는 약물, 수술, 자극, 및 정신 및 인지치료 등의 통상적인 의료영역에서 사용된 치료 활동을 포함한다. 환경적응훈련, 대인관계훈련, 스트레스 관리, 운동, 영양, 예술 치료 및 영적 치유 등의 의료 외적 치료도 포함한다.

양동원 교수는 "임기 동안 인지중재치료학회장으로서, 전문적이고 신뢰성 있는 현장 중심의 인지중재치료를 실천하는 학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노령화 사회가 급격히 도래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치매환자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인지중재치료 및 비약물연구와 의료진 교육이 함께 병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양동원 교수는 치매영상 연구(Neuroimaging in dementia), 아밀로이드펫(Amyloid PET)을 이용한 알츠하이머병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컴퓨터를 이용한 뇌 국소영역 부피측정 프로그램과 신경심리검사법, 치매 선별 진단도구를 개발 하고 있다.

양 교수는 가톨릭의대 신경과 주임교수과 여의도성모병원 임상과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임상과장과 2007년부터 마포구 치매지원센터장을 직을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