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바이오사이언스 "진단시약 국산화 앞장"
JW바이오사이언스 "진단시약 국산화 앞장"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1.14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EOL 생화학 분석장비 도입 계약 체결…국내 독점 공급
마이크로 볼륨 기술 적용…다양한 시약 활용 효율성 높여

JW바이오사이언스가 글로벌 협업을 통해 진단시약 R&D 역량 확대를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

JW바이오사이언스는 글로벌 진단분석장비 전문기업인 '제올(JEOL)'과 생화학 분석장비에 대한 독점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JW바이오사이언스는 제올의 생화학 분석장비 전 모델을 국내에 독점 공급하고, 진단시약 R&D 기술력을 활용해 시약 연구개발에 나선다.

제올은 1946년에 설립된 진단 분석장비 전문업체로 전자광학기기·계측기기·반도체 장비 등을 개발·판매 중이며, 일본 내 생화학 분야 시장점유율 1위 기업이다.

JW바이오사이언스가 이번에 도입하는 생화학 분석장비는 JCA-BM6010·JCA-BM6070·JCA-BM8000 시리즈로 혈액·소변 등 다양한 검체를 화학적인 방법으로 검사해 질병 유무를 진단하고, 치료 효과까지 파악할 수 있다. 상위 모델인 JCA-BM8000 시리즈의 경우 시간당 최대 9000개의 바이오마커 테스트가 가능하다.

JW바이오사이언스는 글로벌 진단분석장비 전문기업인 제올과 생화학 분석장비에 대한 독점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함은경 JW바이오사이언스 대표(오른쪽)와 사이토 신 제올 의료기기사업운영 총책임자.
JW바이오사이언스는 글로벌 진단분석장비 전문기업인 제올과 생화학 분석장비에 대한 독점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함은경 JW바이오사이언스 대표(오른쪽)와 사이토 신 제올 의료기기사업운영 총책임자.

독자적인 마이크로 볼륨 기술을 적용해 검사 정확성과 신뢰성을 높였으며, 유지보수가 간편해 경제적인 운용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컴팩트형 디자인으로 공간 활용도를 높였으며 사용자 동선을 최소화했다.

기존 제품들은 분석기 제조사의 전용시약만을 사용할 수 있었지만, 제올 장비는 다양한 시약 전문 제조사의 고품질 전용시약을 선택할 수 있다.

JW바이오사이언스는 생화학 진단시약 개발을 본격화 해 일본 등 외국산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국내 진단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JW바이오사이언스 관계자는 "우수성과 안전성을 인정받은 진단기기를 도입해 JW의 다양한 진단시약들을 연구하고 상용화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장기적인 로드맵으로 양사 협업이 시작된 만큼 차별화된 영업·마케팅 전략으로 생화학 분석장비 시장에서의 입지를 넓혀 나가겠다"고 말했다.

JW바이오사이언스는 진단시약과 의료기기 연구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패혈증 뿐만 아니라 췌장암 등 진단분야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고부가가치 체외진단키트 상용화를 추진 중이며, 간편하고 빠른 진단이 가능한 현장진단검사(POCT·Point of Care Testing) 키트 등을 개발하고 있다. 또 디지털 엑스레이·LED 무영등·미숙아보육기 등 자체 기술로 개발한 제품들을 통해 필수 의료기기 국산화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