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사회 백혈병어린이재단 성금 기부
서울시의사회 백혈병어린이재단 성금 기부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0.01.10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선 락 페스티벌 수익금 선행으로 이어져
ⓒ의협신문
김성배 서울시의사회 총무이사와 서선원 백혈병어린이재단 사무총장, 전성훈 서울시의사회 법제이사(오른쪽부터)가 수익금을 전달하고 있다.ⓒ의협신문

서울특별시시의사회가 세밑 흥겨운 음악잔치였던 '2019 SMA 자선 락페스티벌'에서 모은 성금과 수상자가 자발적으로 기부한 수상금 258만원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9일 기부했다.

김성배 서울시의사회 총무이사는 "서울시의사회가 성황리에 마친 문화행사의 여운을 고귀한 뜻으로 마무리해 묵직한 감동으로 밀려온다"며 "올해도 의사·의대생이 즐겁게 판을 벌일 수 있는 락 페스티벌을 멋지게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의사의 선행이 잘 알려지지 않아 안타깝지만 '외국인 근로자 나눔진료' 등을 실천하고 있는 서울시의사회가 '노블레스오빌리주'를 선도하겠다"라고도 덧붙였다.

전성훈 서울시의사회 법제이사(변호사)는 "법조인 밴드 소울바이트가 7년째 후원하고 있는 백혈병어린이재단에 서울시의사회도 같이 동참해 기쁘다"며 "백혈병어린이재단이 최초 의사의 참여로 이루어진 만큼 서울시의사회의 지원은 더욱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선원 사무총장은 "의료계 리더인 서울시의사회와의 좋은 인연이 오래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은 1991년 백혈병어린이후원회로 발족, 2000년 재단법인으로 설립됐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일은 어린이의 생명을 지키는 일'이라는 모토로 소아암 환자의 경제적, 정신적 지원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