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화 질환 집중 베링거, 오페브 성과 이어가나
섬유화 질환 집중 베링거, 오페브 성과 이어가나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20.01.10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리오펜 '항IL-11 플랫폼' 세계 독점권 파트너십

베링거인겔하임이 섬유성 염증질환에 대한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기존 섬유성 폐질환 치료제 오페브(성분명 닌테다닙)에서 거둔 성과를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베링거인겔하임은 광범위한 섬유성 염증질환(fibro-inflammatory diseases)에 대한 치료제 개발을 위해 엔리오펜 바이오(Enleofen Bio Ptd. Ltd.)의 전임상 단계인터루킨-11(IL-11) 플랫폼의 세계 판매 독점권을 인수했다고 9일 밝혔다. 계약규모는 마일스톤 포함 총액 10억 달러(1조 1600억원).

회사 측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기존 파이프라인과 IL-11 작용에 대한 엔리오펜의 다양한 후보물질이 상호작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터루킨-11은 신체의 특정 세포 간 정보를 전달하는 사이토카인 단백질로, 섬유성 염증질환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인터루킨-11의 차단은 간, 폐, 신장, 망막, 대장, 심장, 피부 등의 다양한 장기에 걸쳐 질환을 억제하는 효과를 보여줬으며 전임상 단계에서 염증과 섬유화를 예방 및 역전시키고, 장기의 기능을 회복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클리브 우드 베링거인겔하임 수석 부사장은 "엔리오펜의 인상적인 전임상 연구들은 인터루킨-11 차단의 잠재력을 보여줬다"며 "이번 파트너십으로 현재의 치료제들로 충족되지 않는 환자들에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엔리오펜은 싱가포르의 싱헬스 듀크-NUS 병원 산하 싱헬스 듀크-NUS 의과대학 싱가포르 국립심장센터(National Heart Centre Singapore)에서 분리된 기업이다.

엔리오펜은 2017년 설립 당시 싱헬스 듀크-NUS 병원으로부터 다수의 항체 의약품의 특허에 대한 독점권을 획득했으며 이후 항인터루킨-11 항체 플랫폼을 개발, 실제 임상에서의 사용을 위한 신약 개발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