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로노이, JP모건 컨퍼런스서 5개 파이프라인 공개
보로노이, JP모건 컨퍼런스서 5개 파이프라인 공개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1.09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소세포성 폐암·염증성질환 타깃 치료제 등 기술이전 협상 추진
글로벌 제약사 26곳과 접촉 예정…항암·면역질환·퇴행성질환 치료제 '기대'

표적치료제 신약개발 기업 보로노이가 비소세포성 폐암 EGFR Exon 20 insertion 돌연변이 타깃 치료제 등 보유중인 파이프라인 5개에 대해 글로벌 제약사를 상대로 기술이전을 타진한다.

보로노이는 13∼16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2020'에 참가한다.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세계적인 투자은행(IB)인 JP모건 주최로 해마다 1월에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바이오 컨퍼런스다.

보로노이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비소세포성 폐암 EGFR Exon 20 insertion 돌연변이 타깃 치료제, 염증성질환 분야 DYRK1A 억제제 및 RIPK1 억제제 등 총 5개 파이프라인에 대해 글로벌 제약사 26곳과 기술이전 관련 일대일 미팅을 가질 계획이다. 미팅 대상은 글로벌 빅파마 14곳과 기타 글로벌 제약사 12곳이다.

김대권 보로노이 대표는 "지난해 미국암학회(AACR)에서 주목받은 EGFR 타깃 치료제를 비롯 주요 파이프라인에 대한 연구개발 성과를 글로벌 제약사들과 공유할 계획"이라며 "특히 빅파마들이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만큼 기술이전 관련 논의가 진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로노이는 올해 신규 파이프라인 개발과 함께 임상 시험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지난해 하반기 삼성서울병원 등에서 뇌암 고형암 임상 1상을 시작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 중 염증성질환 분야 DYRK1A 억제제와 RIPK1 억제제의 글로벌 임상 1상에 돌입한다. 현재 DYRK1A와 RIPK1 분야에서 시판 허가된 치료제가 없으며, 기존 치료제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JAK과는 기전이 달라 부작용이 적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보로노이는 저분자 화합물 기반으로 Kinase 저해 표적 치료제 신약을 개발하는 회사다. 신약후보물질의 초기 발굴부터 신약개발까지 모든 역량을 갖추고 항암(폐암·뇌암·췌장암 등)과 면역질환(류마티스관절염·염증성장질환·아토피·건선·루푸스 등), 퇴행성 뇌질환(알츠하이머·파킨슨병 등)의 적응증에 역량을 모으고 있다.

세계 최고 권위의 미국 다나파버암연구소와 다양한 공동 연구를 진행중이며, 국립암센터 등 국내외 20여개 기관과 연구개발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