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관절수술로봇 '티솔루션원' 미국 대학병원 첫 진출
인공관절수술로봇 '티솔루션원' 미국 대학병원 첫 진출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1.06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릎관절염 치료 혁신 기술 탑재 완전 자동 수술로봇
큐렉소 "독자기술-투자사 로봇 시너지 통해 글로벌 공략"

의료로봇 전문기업 큐렉소의 투자사인 미국법인 씽크서지컬이 2일 미국 뉴저지주 헤켄섹대학병원과 인공관절 수술로봇 '티솔루션원(TSolution One)' 판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지난 10월 미국 FDA를 허가를 획득한 무릎관절 수술로봇으로 미국 내 첫 판매계약이다.

헤켄섹 대학병원은 뉴저지주 최대 규모 병원으로 미국 뉴스앤월드리포트 2019∼2020년 최고 병원순위에서 2위를 차지했으며, 정형외과를 비롯 각종 고위험 수술 분야 최고 병원으로 인정받고 있다. 티솔루션원의 FDA 허가를 위한 유효성·안전성 입증 임상시험 참여기관 5곳 중 한 곳이기도 하다.

마이클 A. 켈리 센터장은 "무릎관절염을 치료하기 위한 혁신 기술을 탑재한 완전자동 수술로봇을 도입한 첫 병원이라는 사실이 대단히 기쁘다"며 "이는 첨단 기술을 활용해 최상의 치료를 제공하고자 하는 우리 병원의 의지"라고 말했다.

존 한 씽크서지컬 최고경영자(CEO)는 "심각한 골관절염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의 삶을 개선하고 정형외과 기술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헤켄섹대학 의료센터를 통해 환자들에게 정형외과 수술을 변화시킬 티솔루션 시스템을 제공하게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의료로봇 전문기업 큐렉소의 투자사인 미국법인 씽크서지컬이 2일 미국 뉴저지주 헤켄섹대학병원과 인공관절 수술로봇 '티솔루션원(TSolution One)' 판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헤켄섹대학병원 전경.
의료로봇 전문기업 큐렉소의 투자사인 미국법인 씽크서지컬이 2일 미국 뉴저지주 헤켄섹대학병원과 인공관절 수술로봇 '티솔루션원(TSolution One)' 판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헤켄섹대학병원 전경.

큐렉소는 티솔루션원의 국내 상용화를 통해 무릎관절 수술에 대한 임상적인 효과와 사용성은 이미 입증됐다고 판단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 활성화를 위한 미국 내 판매를 추진해 왔다.

이재준 큐렉소 대표는 "완전자동(액티브) 수술로봇인 티솔루션원의 독특한 장점으로 미국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임상시험에 참여한 오하이오·텍사스·노스캐롤라이나·뉴욕 등 다른 기관에서도 제품의 효과성을 확인했으며 이를 통한 추가 판매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지 시장의 피드백을 반영한 제품 개선에도 발 빠르게 대응함으로써 시장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큐렉소는 완전자동 수술로봇에 대한 국내 사용자 요구사항을 반영해 독자 수술로봇 '큐비스-조인트(CUVIS-joint)를 개발했으며, 지난해 12월 17일 국내 허가를 신청했다.

이재준 대표는 "급격하게 변화되고 있는 수술로봇 시장을 선점하고 살아남기 위해 투자사의 개발능력에만 의존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국내 핵심 개발요구사항을 반영한 '큐비스-조인트'의 빠른 상업화로 자체 개발능력을 기르고, 이를 통해 투자사의 티솔루션원과 개발 및 판매 시너지를 창출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